날짜 :2019-08-20 10:39: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사설
출력 :
[사설] 전북도, 투자유치 성과와 과제
전북도는 민선 6기 이후 매년 130개 이상 기업을 유치했다. 2014년 132개사를 비롯해 2015년 135개, 2016년 179개, 2017년 142개, 2018년 145개, 올해는 7월말 현재 102개 기업을 유치했다. 그 같은 성과로 전국 최..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19일
[사설] 쥐어 준 돈도 못 쓴 새만금청 각성해야
돈 쓸 일이 태산 같은 새만금개발청이 지난해 확보된 예산마저 다 쓰지 못하고 이월한 사실이 밝혀져 도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예산정책실이 지난 18일 발표한 녢회계연도 결산 분석 ..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19일
[사설] 스텔스·방향지시등 불이행 차 근절돼야
운전자는 몇 번은 야간 운전 시 상대차량의 전조등이 너무 밝아 눈이 부셔 순간적으로 차선을 놓치는 경험을 있을 것이다. 또 갑자기 나타나는 불 꺼진 차량으로 충돌 직전 가까스로 사고를 면하는 당황한 일도 겪어..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18일
[사설] 고령운전자 자진면허반납 유인책 필요
국토교통부 발표에 따르면 2019년 6월말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는 2천344만대다. 국민 2명 중 한명은 자동차 1대를 보유한 셈이다. 운전가능 인구만 놓고 보면 1인당 1대 이상 보유한 꼴이 될 것 같다. 그만큼 자..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18일
[사설] 완산공원 충무시설 가치 살리는 변화필요
전주 완산공원에는 전시상황에 작전지휘소로 사용키 위해 만든 방공호가 있다. 전주시가 전시상황에 대비해 방공호와 지휘시설로 쓰기 위해 지난 1973년 완산공원 지하에 동굴형 벙커를 구축했다. 그리고 2006년 용..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9일
[사설] 서해 EEZ 바다모래 채취 어민과 협의 거쳐야
서해 EEZ 해상 바다모래 채취 신규 허가가 정부와 해당 어촌계의 거센 마찰로 난항을 겪고 있다. 건설에 필요한 모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불가피하다는 정부입장과 생태계 파괴로 인한 어족 감소 피해를 입을 수 ..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9일
[사설]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불태(百戰不殆)
‘손자병법’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구절은 ‘지피지기(知彼知己)면 백전백승(百戰百勝)’이다. 그런데 ‘손자병법’에 이 말은 없다. 제3편 ‘모공(謀攻)’에는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번 싸워도 위태롭지 않다..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8일
[사설] No 일본 운동 벌이는 김에 잔재 용어도 손 봐야
아베의 경제보복 선포 이후 우리나라에서 벌어지는 ‘No일본’ 운동이 매우 심각한 양상으로 치닫고 있어 특단의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와 함께 이번 ‘No Japan 운동’을 70년 넘게 남아있는 일제 ..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8일
[사설] 호남권 출판산업클러스터 검토 필요
사업은 여건 충족도가 높을수록 성공가능성도 높다. 특히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여건이 있다면 성공 가능성은 더 높다. 전북연구권이 완주 이서에 호남권 출판산업클러스터 조성을 제안했다. 적극 검토해 볼 필..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7일
[사설] 새만금 잼버리 준비에 차질 없어야
제24회 북미세계잼버리 대회가 지난 1일 폐막 됨에 따라 다음 개최지인 전북도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송하진 전북지사와 함종한 한국스카우트연맹 총재, 권익현 부안군수는 이날 열린 폐회식에 참석, 대회기를 ..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7일
[사설] 전북도의 일본 민간·공공교류 중단선언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조치에 들어갔지만 우리나라는 당장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 맞대응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경제적 측면에서 그만큼 일본에 비해 비교우위 분야가 많지 않은 것이 ..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6일
[사설] 풍남문 성벽 돌출은 늦장 행정이 부른 인재다
보물 제308호인 전주 풍남문의 성벽 일부가 튀어나와 안전진단에 들어간다고 한다. 전주시가 지난 6월 문화재연구소에 요청한 풍남문 안전진단에서 왼쪽 성벽 가운데쯤에 박힌 성돌 10여 개가 3∼6㎝ 정도 밖으로 튀..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6일
[사설] 도민안전보험 도민대상 홍보강화 필요
도민안전보험 지원조례가 제정됐다. 전북도민이면 누구나 재난이나 사고 발생 시 보호할 수 있는 제도다. 도는 9개 안전보험 기본항목 제시하고 시·군은 지역여건에 맞게 보험항목과 보상한도액 등을 자율적으로 정..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5일
[사설] 한빛원전 사고 나면 전북은 피해가나
원전은 그 유용성에도 불구하고 안전성 때문에 논란이 많다. 우리나라 원전기술이 세계적 수준이라고 해도 만약 사고가 발생하면 치명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원전운영과 관련해 주변지역주민과 정보공유는 물론 안..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5일
[사설] ‘선미촌재생사업’ 유네스코 국제인증 도전
‘전주선미촌’은 성매매 집결지였다. 성매매 근절과 전주시청 바로 옆에 위치해 여러 가지로 문제점이 제기됐다. 이에 전주시가 문화공간으로 재생하겠다는 야심찬 계획을 세웠다. ‘선미촌 문화재생프로젝트‘는 ..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4일
[사설] 새만금 국가산단, 내무 개발과 보조 맞춰야
새만금 산업단지를 일반 산단에서 국가산단으로 전환한다는 정부 발표가 나와 도민들의 관심을 끈다.이번 결정이 일반산단을 국가산단으로 전환한 최초의 사례로 위상 제고에 따른 실질적인 투자유치와 국가정책지원..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4일
[사설] 전통식품 육성은 지역경쟁력 강화다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1일
[사설] 바꿔야 할 일제 잔재가 전주시민의 노래뿐인가
전주시가 최근 속도를 높이고 있는 일제 잔재 청산 작업이 시민들의 관심을 모은다. 전주시는 그동안 논란을 거듭해오던 지명과 공무원 직급, 전주시민의 노래 등을 3·1운동 100주년인 올해 안에 마무리 짓기로 확..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8월 01일
[사설] 군산 꽃새우 농심 횡포 다시는 없어야
농심의 군산 꽃새우 수매거부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다. 문제가 있다면 사전에 충분한 개선노력을 기울여야 옳다. 단서를 달았지만 수매거부를 백지화 한 것은 일단 다행이지만 일방적으로 수매를 거부한 농심의 행태..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7월 31일
[사설] 자사고 갈등, 이젠 교육감이 자중할 때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교육부의 ‘상산고 자사고 유지’ 결정에 불복, 법정대응을 표명하고 나서 도내 교육계가 다시 술렁이고 있다. 교육부의 이번 ‘부동의’ 결정이 자신의 교육철학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에..
전라매일 기자 : 2019년 07월 31일
   [1]  [2] [3] [4] [5] [6] [7] [8] [9] [10]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김대중 서거 10주년… 정신 계승하자”
군산 제2국가산단 하천에 기름 유출로 긴급 방제
전북도, 대규모 투자유치 총력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적극행정 공직문화 뿌리내리기 안간힘
한국당 “조국 의혹 논란… 사퇴 불가피”
유니클로, 카드사 매출 70% 급감
소주 ‘처음처럼’ 역사 알리기 총력
평화당-대안정치 ‘신경전’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 사이클팀(감독 장윤호, 코치 장선재)이 다시금 국..
기획 | 특집
칼럼
세계의 모든 국가는 역사와 전통을 내세우며 자기 나라가 얼마나 훌륭한 나라인지를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202
오늘 방문자 수 : 6,375
총 방문자 수 : 27,525,73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