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8-20 09:57: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한일 파국] 전북 정치권 “일본에 굴복은 없다” 한목소리

전북도의회, 경제침략행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
민주당, 평화당 등 도당도 성명내고 철회 요구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02일
ⓒ e-전라매일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우대국 명단) 제외 소식에 전북지역 정치권이 분노하고 나섰다.

2일 전북도의회는 긴급 성명을 내고 “일본이 기어코 한국을 수출우대국가 명단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도의회는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이는 식민지배를 잇는 경제침략 행위이자, 자유무역과 세계경제질서의 근간을 흔드는 무모한 도발인 만큼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도의회는 “우리경제가 한 단계 높은 성장을 도모하려는 시기에 과거사 문제와 경제문제를 연계시킨 조치는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겠다는 저급한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는 결국 50여 년 간 이어진 양국의 우호관계를 파국으로 치닫고 나아가 세계경제질서를 무너뜨리는 단초로 작동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도 날 성명을 내고 “아베 정권의 후안무치(厚顔無恥) 경제보복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도당은 “약소국가에 침략전쟁을 일삼으며 인권과 경제권을 침탈했던 일본이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 조치로 자국의 제품 수출을 통제하며 대한민국 경제를 흔들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한국을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리스트 명단에서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한 일본 아베 정권을 전북도민과 함께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정부를 향해 “결국 올 것이 왔다. 한국 정부, 의회 등의 노력도 허사가 되고 일본은 끝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배제함으로써 그간의 동맹이고 뭐고 다 버리고 나섰다”며 “정부로서도 엄중한 시험대에 오른만큼 일본을 향한 답 없는 메아리를 그만 외치고 기업과 국민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지금껏 준비한 자구책을 매뉴얼대로 시행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특히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인 ‘지소미아(GSOMIA)’ 파기와 한국이 일본으로부터 수입하는 물자들에 대한 수입규제 등 항거할 수단을 모두 찾고 이에 응전할 것을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전북도당도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은 전 세계 자유무역 질서를 무너뜨리고, 한반도 및 동북아의 평화를 깨는 수출규제 망동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며 “아울러 우리 정부는 국내 기업에 피해가 나타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에 최선을 다해주기 바라며, 일본으로부터 진정으로 독립할 수 있는 기술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중장기적 대책을 마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0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김대중 서거 10주년… 정신 계승하자”
군산 제2국가산단 하천에 기름 유출로 긴급 방제
전북도, 대규모 투자유치 총력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적극행정 공직문화 뿌리내리기 안간힘
한국당 “조국 의혹 논란… 사퇴 불가피”
유니클로, 카드사 매출 70% 급감
소주 ‘처음처럼’ 역사 알리기 총력
평화당-대안정치 ‘신경전’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 사이클팀(감독 장윤호, 코치 장선재)이 다시금 국..
기획 | 특집
칼럼
세계의 모든 국가는 역사와 전통을 내세우며 자기 나라가 얼마나 훌륭한 나라인지를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202
오늘 방문자 수 : 5,734
총 방문자 수 : 27,525,09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