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8-20 10:40: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日 경제 보복 강력 대처하라”

박성일 군수, 간부회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처해야”
“관내 업체 피해 최소화·기업 지원책 적극 마련할 것”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5일
ⓒ e-전라매일
박성일 완주군수는 5일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white list·백색국가) 배제 등 경제보복 조치가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어선 만큼 군과 민간 차원에서 단호히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 관내 업체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긴장감을 갖고 기업 지원책 등도 적극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이날 오전 중회의실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관내 업체의 현재 피해가 미미할 지라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철저히 대비하고 지원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일부 업종은 중장기적으로 피해가 클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관내 업체, 유관기관들과 협의해 적극 지원할 것이 무엇인지 선제적으로 지원책을 강구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완주군의 경우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라 피해가 우려되는 업체는 반도체와 원재료 수입 업종 등에서 8개 가량으로, 현재까지 피해는 미미하지만 향후 일본산 부품소재 수입이 어려워질 수도 있어 수입처 다변화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관내 농산품은 일본에 수출하는 품목이 없으며, 일본에서 수입하는 농산물은 아주 미미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 군수는 이와 관련, “아직은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피해가 없을지라도 장기적으로 보고 미리 대책을 강구해 기업들을 지원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군은 군대로, 민간사회단체는 사회단체대로 할 수 있는 강경한 조치를 보여주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군수는 조만간 지역 업체들과의 간담회 자리를 갖고 업계의 애로를 청취한 후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박 군수는 “지역 민간사회단체와 역량을 함께 모아 일본의 수출규제를 슬기롭게 대처하고, 재도약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완주군 차원에서 강력한 의지를 확실히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군수는 또 이날 “올 9월 말 와일드푸드 축제가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각 분야에서 차질없이 준비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한 후 “내년도 국가예산과 신규시책 예산 반영, 나아가 2021년 국가예산 발굴 등에도 행정의 역량을 결집해 달라”고 말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5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김대중 서거 10주년… 정신 계승하자”
군산 제2국가산단 하천에 기름 유출로 긴급 방제
“조국 후보자, 절대 안돼”
전북도, 대규모 투자유치 총력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적극행정 공직문화 뿌리내리기 안간힘
한국당 “조국 의혹 논란… 사퇴 불가피”
유니클로, 카드사 매출 70% 급감
소주 ‘처음처럼’ 역사 알리기 총력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 사이클팀(감독 장윤호, 코치 장선재)이 다시금 국..
기획 | 특집
칼럼
세계의 모든 국가는 역사와 전통을 내세우며 자기 나라가 얼마나 훌륭한 나라인지를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202
오늘 방문자 수 : 6,394
총 방문자 수 : 27,525,75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