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2-06 17:14: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정의용 “北 상황 엄중 인식”

긴급 관계장관회의 소집
철저한 감시 등 한미 공조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06일
ⓒ e-전라매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나흘 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때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한 데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메시지에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정 실장 주재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하는 관계부처 장관 회의가 오전 7시30분부터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개최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오전 10시부터 진행 중인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이 오전에 출석했다.
관계장관들은 북한의 연이은 단거리 발사체 발사의 배경과 의도를 분석하고,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전반적인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
고 대변인은 회의 뒤 서면 브리핑을 통해 “관계장관들은 현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앞으로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면서 철저한 감시 및 대비 태세를 유지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흘 전 관계장관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강한 우려를 표명하고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행위 중단을 촉구한 것과는 결이 조금 다르다. 북한의 강한 반발을 의식해 수위 조절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끝끝내 우리를 겨냥한 합동군사연습을 벌려놓았다”며 “이것은 6·12 조미공동성명과 판문점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며 공공연한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5시24분과 36분께 황해남도와 그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두 차례에 걸쳐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 합참은 북한의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 분석했다.
한편 안보실은 이날 운영위에 제출한 업무보고 자료에서 최근 북한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정부는 안정적으로 상황을 관리해 나가면서,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 하에 비핵화 실무협상이 재개될 수 있도록 적극적 역할을 경주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보실은 “국제사회도 최근 북한의 행위에 대해 절제된 메시지를 발신하면서 북미 간 조속한 실무협상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0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송성환 전북도의장, 소상공인연합회 선정 목민상 수상
낮보다 아름다운 ‘군산의 밤’
박항서호,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 사실상 4강 진출
美공군 F-16 조종사, 군산기지서 착륙 중 비상탈출하다 부상입어
靑, 김진표 총리 유력 검토 ‘고심’
‘악플고통 호소’ 강다니엘, 활동 중단
전북도, 제3금융중심지 지정 ‘청신호’
주불가노이흥사 장불가온이치전
군대가 많다고 적을 가벼이 보지 않는다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발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운명의 한 달이 열렸다. 미국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김광현(31·SK 와이번스)과 김재..
기획 | 특집
칼럼
주불가노이흥사(主不可怒而興師) 장불가온이치전(將不可?而致戰).군주와 장수는 일시..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750
오늘 방문자 수 : 21,976
총 방문자 수 : 29,122,310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