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9-18 12:22: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조국 후보자, 진짜 청문회 열어야”

“당당하다면 심판대로 올라오라… 후보자 지명철회만이 답”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3일
↑↑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조국 후보자의 거짓과 선동' 대국민 고발 언론간담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 e-전라매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은 짧은 재송부 요청 기한으로 국회 권리와 책무를 막지 말아달라”며 “오늘이라도 증인채택과 자료제출을 의결해 닷새 후 ‘정상청문회’, ‘진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246호에서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라는 이름으로 열린 간담회에서 “청문회가 열리기 위해서 증인채택을 필요한 모든 청문일정 안건이 법사위에서 모두 처리됐어야만 됐다”며 “하지만 여당은 증인채택안건을 90일이라는 기간이 보장된 안건조정위에 회부하는 최악의 청문회 파업을 벌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여당이 요구하는 것은 자료도 증인도 없는 맹탕 청문회를 하자는 것이었다”며 “그럼에도 왜 우리가 마지막 순간에 부인, 딸, 모친을 증인에서 빼줬겠나. 청문회가 반드시 열려야 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여당을 설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결과는 어제 여당의 청문회 보이콧이었다. 열흘이나 법정기한이 남아있는 데도 무언가에 쫓기듯 허둥지둥 서둘러서 어제처럼 변명회견을 만들어준 것”이라며 “대통령의 거대권력을 감시해야 할 국회가 여당 때문에 대통령의 거대권력에 놀아난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 진실의 심판대위로 올라오라. 당당하다면 자료와 증인 앞에 떳떳하라”며 “조국 후보자의 어제 기자간담회는 거짓말로 국민을 속이려다 의혹만 키웠고, 감성을 자극하려다 분노를 자극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순간 우리 법질서의 권위는 땅밑으로 추락한다. 조국 후보자의 사퇴,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자 지명철회, 이것만이 답”이라며 “이제 더 이상 피할 수 없는 순리”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후보자 이제 그만 내려오라. 국민을 더 화나게 하지 말고 수사부터 충실히 받으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아집에서 벗어나야 한다. 지명 철회가 정권 보호이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유성엽 ˝뭣이 중한지도 모른 채 조국만 붙잡고…이제 벗어나야˝
무주덕유산리조트,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판매
참 슬픈 추석 특집드라마 ‘생일편지’
김문수·강효상도 릴레이 삭발 투쟁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전주 KCC, 17일 터리픽12 출전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총 66만㎡ 확보
도, 농촌관광 지역리더 육성 ‘심혈’
준법의식 함양·언론 중요성 인식 ‘맞손’
완산구, 2019년 수시분 개별공시지가 의견 접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부영그룹 계열 무주덕유산리조트가 2019/2020 동계시즌을 맞아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
기획 | 특집
칼럼
지상파 방송사마다 설과 추석 명절에 한 편씩은 선보이던 특집드라마들이 사라지고 있..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87
오늘 방문자 수 : 3,446
총 방문자 수 : 27,807,303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