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9-18 12:50: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전북도민, 2020년 예산편성 1순위 ‘산업 경제 분야’

도민 3000명 대상 예산편성 방향 여론조사
일자리, 저출산 고령화 등 우선투자 해야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6일
ⓒ e-전라매일


내년도 예산 편성과 관련해 전북도민이 가장 바라는 중점적인 투자 분야는 ‘산업·경제’로 나타났다.

전북도는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예산편성 방향 여론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25.9%로 가장 많은 응답을 받은 ‘산업·경제’ 분야에 이어 ‘복지·보건(18.4%)과 지역개발(18.4%)’, ‘농업·농촌(16.1%)’, ‘문화·관광(11.4%)’, ‘환경·안전(9.8%)’ 순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군산지역의 산업·경제 선호도가 가장 높았으며, 이는 전년도에 산업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경제여건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산업·경제 분야’에서는 일자리 창출대책(47.8%)이 모든 시군에 고르게 높았으며, 특히 군산지역(65.2%)에서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29.0%), 과학기술 R&D분야 지원강화(13.5%), 금융산업육성등 산업체질개선(9.8%) 순으로 나타났다.

‘복지·보건 분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 대책(41.4%)이 고르게 높았고, 복지사각지대 해소(23.3%), 노인장애인 일자리 확대(16.2%), 보건의료 서비스 강화(14.6%)순으로 나타났다.

‘지역개발 분야’에서는 48.7%가 새만금권, 혁신도시권, 서남권, 동부권 4개 권역의 차별화된 균형발전 분야 우선투자를 희망했다. 다음으로 도시재생(18.7%), 하천정비(16.5%), 세계잼버리 성공개최를 위한 SOC 조기 구축(16.1%)을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농촌 분야’에서는 농민공익수당, 산지유통, 로컬푸드 등 농어업인 소득향상 기반확충(42.5%)이 고르게 높았고, 농어촌 과소화대책(25.0%), 스마트 농생명산업(24.6%), 해양수산분야(7.9%)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주민참여예산제도 인지도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모른다는 응답이 74%였으나 기회가 주어진다면 참여하고 싶다는 의견이 68%로, 주민참여예산제도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임상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내년도 예산편성시 분야별 투자 방향 결정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면서 “주민참여예산제도가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유성엽 ˝뭣이 중한지도 모른 채 조국만 붙잡고…이제 벗어나야˝
무주덕유산리조트,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판매
참 슬픈 추석 특집드라마 ‘생일편지’
김문수·강효상도 릴레이 삭발 투쟁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전주 KCC, 17일 터리픽12 출전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총 66만㎡ 확보
도, 농촌관광 지역리더 육성 ‘심혈’
준법의식 함양·언론 중요성 인식 ‘맞손’
완산구, 2019년 수시분 개별공시지가 의견 접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부영그룹 계열 무주덕유산리조트가 2019/2020 동계시즌을 맞아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
기획 | 특집
칼럼
지상파 방송사마다 설과 추석 명절에 한 편씩은 선보이던 특집드라마들이 사라지고 있..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87
오늘 방문자 수 : 3,583
총 방문자 수 : 27,807,440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