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9-15 16:58:5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신남방 진출 위한 거점 발판 마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인도에 KSC 뉴델리 개소
이상직 이사장 “신북방·북유럽 지역으로 확대 할 것”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e-전라매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KSC 뉴델리를 신남방 진출을 위한 거점 발판을 마련했다.
이는 인도 종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공사와 함께 스타트업의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상호 교류를 촉진하기 위해서다.
현지시간 6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은 신남방정책의 중심국인 인도에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현지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KSC(Korea SMEs and Startups Center) 뉴델리’를 개소했다.
앞서 지난 8월,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코스트코, 보잉사, 스타벅스 등 본사가 있는 미국 시애틀에 개소했다.
KSC에 이어 이번에 개소한 KSC 뉴델리는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에 멘토링을 통해 현지 조기정착과 성공률을 제고하며, 해외 벤처캐피털(VC) 투자와 현지 기업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스케일업을 지원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 신봉길 주 인도대사, 알카 아로라(Alka Arora) 인도 중소벤처기업부 국장, 우다야 쿠마(P. Udayakumar) 인도 중소벤처기업공사 부사장, 아스타 글로버(Aastha Grover) 인베스트 인디아 부사장 등 80여명이 참석해 KSC 뉴델리 개소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중진공 관계자는 “인도는 13억에 인구와 세계 3위의 구매력, 7%대의 높은 성장률로 세계가 주목하는 시장”이라며 “이번 KSC 뉴델리 개소를 계기로 인도 중소벤처기업부, 중소벤처기업공사와 함께 양국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상호 교류를 촉진하기 위한 정보, 정책 등을 적극 협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개소식 사전행사로 5일 구르가온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인도 진출 중소벤처기업 취업상담회’를 개최해 20여개의 인도 진출 중소벤처기업과 50여명의 구직 청년의 일자리를 매칭했다.
아울러 개소식 부대행사로 6일에는 인도 벤처캐피탈과 ㈜더플랜지 등 KSC 뉴델리 입주 스타트업 4개사가 참여하는 IR 피치 행사도 개최됐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오늘 개소한 KSC 뉴델리는 우리 중소벤처기업과 스타트업의 신남방 진출 거점으로 향후 신북방, 북유럽 지역으로 KSC를 확대 개소할 것”이라며 “글로벌 스케일업을 통한 넥스트 유니콘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이강호 기자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전북도, 추석연휴 154곳 문화관광체육시설 개방
익산시, 유라시아 대륙철도 거점역 선정 위한 홍보 주력
전주시, 혁신도시·12개 아파트단지에 이동도서관
전주시, 주거취약·고위험 빈곤위기 가구 전수 조사
귀경·귀성 양방향 정체 심화…˝오후 3~5시께 절정˝
순창군, 노인·장애인 의치 시술비 지원 대상 확대
추석 맞은 전북, ˝보름달 볼 수 있어˝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사)전주비전스포츠클럽(회장 박창열)과 사회적기업(유) 좋은이웃 전주지점(지점장 진..
기획 | 특집
칼럼
대한민국 노인빈곤율 50% 시대! 경제협력기구(OECD) 국가 중 1위·홀몸노인인구 140만..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139
오늘 방문자 수 : 4,018
총 방문자 수 : 27,784,575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