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9-18 12:21: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 개혁 완수 ‘주문’

조 장관 가족 수사 받는 상황… 법무부 수장 적합한지 의문
文 “발탁 이유 ‘권력기관 개혁’… 그 의지 좌초돼서는 안돼”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9일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후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등 신임 장관들과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 e-전라매일
수많은 논란 속에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결국 임명되면서 그의 최대 과제로 꼽혔던 ‘검찰 개혁’이 완수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하지만 이미 조 장관 부인이 피의자 신분에 불구속 기소되는 등 현직 법무부 장관의 가족들이 수사대상이 된 초유의 상황이 검찰 개혁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조 장관은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임명장을 받고 곧바로 법무부에서 취임식을 연 뒤 업무에 돌입한다.
지난달 9일 그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이후 가족들을 둘러싼 수많은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조 장관 딸의 논문·장학금·표창장 등 입시 관련 의혹과 가족들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 집안에서 운영하는 웅동학원 관련 의혹 등이다.
그로 인해 지명 철회와 자진 사퇴 요구까지 일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고심 끝에 조 장관을 임명했다. 부정적인 여론에도 조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은 임기 내 검찰 개혁이라는 국정과제 완수에 방점을 둔 것으로 해석된다. 또 검찰 개혁의 ‘적임자’로 내세우며 조 장관을 지명했던 만큼, 물러설 경우 그 동력을 잃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 장관 가족이 현재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을 지휘하는 상위기관인 법무부 수장에 오르는 것이 적합한지 의문이 나오고 있다. 특히 검찰 개혁을 완결 짓겠다는 명분으로 장관직에 올랐지만, 검찰 내부 반발이 불가피하며 오히려 그 정당성이 약화될 수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는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혐의(사문서위조)로 지난 6일 불구속 기소됐다.
조 장관 부인과 자녀들이 출자한 사모펀드 등 다른 의혹도 수사가 진행 중이며, 결과에 따라 혐의가 추가될 가능성도 있다. 정 교수는 조만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조 장관 일가가 운영하는 웅동학원 관련 의혹 등도 수사 중으로 동생 등 가족들이 잇따라 소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 장관 본인도 검찰에 고소·고발장이 접수돼 있다.
이에 조 장관은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이 임명될 경우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일체 보고를 받지 않고 지시도 없을 것이라고 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에서도 조 장관 임명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향후 검찰 개혁 법안 논의와 통과가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현재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법안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지정돼 있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 협조를 얻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당은 조 장관 임명에 강하게 반발하며 총력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반면 청와대와 여당 측은 조 장관 의혹 수사를 두고 검찰 개혁에 대한 반발로 보고 그 당위성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 민정수석 시절부터 권력기관 개혁에 앞장서온 조 장관이야말로 검찰과 한발 떨어져 그 과제를 완수할 수 있다는 데 힘을 실어주고 있다.
또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수사와 관련해 피의사실 유포 문제 등을 제기하며 검찰이 스스로 개혁 필요성을 입증했다고 목소리를 높여왔다.
문 대통령도 조 장관 본인의 위법행위는 확인되지 않았다면서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은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저를 보좌해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 성과를 보여준 조 장관에게 그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으며 그 의지가 좌초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9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유성엽 ˝뭣이 중한지도 모른 채 조국만 붙잡고…이제 벗어나야˝
무주덕유산리조트,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판매
참 슬픈 추석 특집드라마 ‘생일편지’
김문수·강효상도 릴레이 삭발 투쟁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전주 KCC, 17일 터리픽12 출전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총 66만㎡ 확보
도, 농촌관광 지역리더 육성 ‘심혈’
준법의식 함양·언론 중요성 인식 ‘맞손’
완산구, 2019년 수시분 개별공시지가 의견 접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부영그룹 계열 무주덕유산리조트가 2019/2020 동계시즌을 맞아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
기획 | 특집
칼럼
지상파 방송사마다 설과 추석 명절에 한 편씩은 선보이던 특집드라마들이 사라지고 있..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87
오늘 방문자 수 : 3,437
총 방문자 수 : 27,807,294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