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2-26 15:45:2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전북 탄소소재산업 활성화 ‘만전’

송 지사, 한국탄소융합기술원-영국 국립복합재료센 협약식 참관
공동연구 연구원 교환·정보교류·국제공동연구 협력 등 내용 담아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1일
↑↑ 영국을 방문중인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현지시간 9월 30일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영국 국립복합재료센터(NCC)와의 협약식에 참관했다
ⓒ e-전라매일


영국을 방문해 공공외교에 나서고 있는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전북의 탄소산업 수도 도약을 위해 분주한 행보를 이어 나가고 있다.
1일 전북도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 따르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송 지사는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영국 글로벌 선진 연구기관인 영국 국립복합재료센터(NCC)와의 협약식에 참관해 탄소소재산업 활성화에 힘을 더했다.
영국 국립복합재료센터는 탄소복합재 상용화에 필수적인 복합재 설계, 자동화공정 및 성형기술을 기반으로 항공기, 자동차, 소재 등 관련 기업과 네트워크를 형성한 글로벌 선진 연구기관이다.
이번 협약은 탄소 등 복합재료 연구기술 프로젝트에서 협력을 골자로 탄소 및 복합재료에 대한 공동연구·개발, 기술개발 협력 프로젝트 및 프로그램 공동구상 제안, 공동연구 연구원 교환 및 컨설팅(자문), 정보교류 및 국제공동연구 협력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양국을 대표하는 탄소산업 연구기관이 협업하면 시너지 효과는 물론 전북에서 중점 추진 중인 탄소소재산업의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육성을 위한 파트너십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NCC는 세계 60개 대학, 725개 기업과 기술자료를 보유하는 등 산학연 네트워크에 강점이 있는 연구기관인 만큼 전북도 소재 탄소기업과 연계해 향후 탄소 복합재 실용화를 위한 네트워킹 협력체제 구축으로 탄소소재산업에서 전라북도의 위상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송하진 지사는 “이번 협약을 통한 기술협력과 네트워크를 통해 탄소융합기술원이 전문기관으로 한 걸음 더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가 차원의 탄소산업 연구 컨트롤 타워인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을 준비 중인 전북도도 탄소소재산업 발전의 중심지역으로서 역할에 큰 힘을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은 송하진 지사를 비롯해 영국 중앙정부 국제무역부 대표이자 해당 지역 지방의원인 파예 스미스 박사(Dr. Faye Smith), 서부잉글랜드자치단체연합 상무국장 격인 스테판 배쉬포드(Stephan Bashford) 등 10여 명이 참석해 양 기관은 물론 지역 간 기술 협력관계를 돈독히 하는 교류의 장이 됐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전주부설초, 국립초등학교 유일 공간혁신 사업 선정
전북대, 중등교사 임용시험 역대 최다 합격자 배출
이인영 ˝정부, 즉시 추경 편성해야…中 전면 입국 금지 안돼˝
전북 3번째 환자 발생… 확산 방지 총력
그린수소 클러스터 구축 ‘힘’
“함께 노력하면 충분히 극복 가능”
[속보]정부, 휴업 장기화되면 법정 수업일수 10%내 감축
국립종자원 전북지원, 상반기 불법 종자 유통조사 실시
코로나19로 도내 정치권 대면선거 중단 선언
전북 민주당 총선 경선후보 모두 결정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남자프로농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관중과 관계자들..
기획 | 특집
칼럼
코로나19의 과대한 공포심은 대한민국 경제와 외교를 흔들고 있다. 정부와 언론은 확..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0,153
오늘 방문자 수 : 10,210
총 방문자 수 : 31,730,427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