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0-15 01:58: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김치 규격 개정 공청회 개최

농식품부 주최 한국식품연구원 주관… 국제 규격 개선 ‘첫 걸음’
관련 산업계 동향 · 수요 파악해 김치 수출 활성화 방안 등 모색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1일
↑↑ 지난달 30일 양재 aT센터에서 ‘CODEX 김치 규격 개정을 위한 공청회’가 개최된 가운데 관계자들이 김치 수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 e-전라매일


김치 수출 활성화를 위한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 김치 규격 개정 공청회’가 지난달 30일 양재 aT센터에서 관련 업계를 대상으로 개최됐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 주최 및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박동준, 이하 식품연)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공청회는 김치 수출에 애로사항을 가지고 있는 국내 산업계의 지속적인 수요에 부응해 국제 규격 개선의 수행을 위한 첫걸음으로서 이루어지는 행사로 향후 김치 수출 확대에 있어 초석으로 작용하기 위해 필요한 내용으로 구성됐다.
우리나라는 1971년 코덱스 회원국으로 가입했으며, 농식품부(검역정책과)가 코덱스 공식 접촉창구로 등록된 이후 김치(세계 규격, 2001, CODEX STAN 223-2001), 고추장(아시아지역규격, 2009), 된장(아시아지역규격, 2009), 인삼제품(세계규격, 2015), 김제품(아시아지역규격, 2017)등을 등록해 왔다.
과거 국제 규격 등록 후 상당 시간이 흐른 관계로, 식품에 대한 국제 시장의 변화에 따라 김치의 원활한 수출을 위해서는 규격 또한 일부 개정이 필요하다는 것이 그간 업계의 목소리였다.
이에 농식품부와 식품연은 김치 ‘CODEX 국제 표준 규격 개정’ 추진에 앞서, 관련 산업계의 동향과 수요를 파악해 향후 규격 개정 수요의 확보와 김치 수출 활성화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공청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 앞서 김치의 CODEX 국제 규격 및 개정 수요에 대한 현황(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과 담당사무관 정찬민) 및 김치규격 개정 수요에 대한 학술적 배경(김치연소장 하재호)을 설명하고, 김치 수출에 대한 현황과 애로사항(풀무원 상무 조상우)을 산업계를 대표해 발표했다.
또한 토론회는 위 발표자 이외에도 대한민국김치협회장 이하연, 동국대학교 이광근 교수 등이 패널로서 Kimchi cabbage 용어에 대한 내용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과 관계자는 “김치종주국으로서 식품의 국제기준인 CODEX에 김치 규격을 2001년 성공적으로 제정한 후 국내 식품업계의 현실과 요구를 반영하는 개정 노력이 미흡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김치 CODEX 규격 개정 수요를 파악하고 새롭게 개정된 국제표준을 제공하는 등 우리 김치의 세계시장 확대 및 수출 활성화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문 대통령, 조국사퇴 관련 입장 표명
2019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개막
야당, 새만금 태양광 사업 ‘발목잡기’
현대차, 내년부터 전주시에 수소전기버스 공급
기금운용본부 운용역 이탈이 전북 탓이라니
대한민국 인삼직거래행사 개최
군산시의회, ‘전북인력개발원 존치 촉구’ 건의문 채택
`가을 나들이 떠나기 좋은 정읍` 구절초 테마공원, 정읍천 찍고 정읍사공원까지
전북 버스사고 치사율 1위 ‘불명예’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주시민축구단이 K3리그 베이직 준우승을 차지했다.전주시민축구단은 지난 13일 전주..
기획 | 특집
칼럼
세상을 살아가다보면 내가 원하든지 원하지 않든지 마음이 맞지 않는 사람을 내 편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353
오늘 방문자 수 : 1,866
총 방문자 수 : 28,122,246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