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7-08 00:42:5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전북도, 2021년 도지사인증상품 선정 .. 올여름은 전북에서 여행비 최대 50% ..
전북 숙원 `새만금 신공항` 건설 본격.. 김수흥 의원, 집단 암 발병 장점마을 ..
文대통령, ILO 핵심협약 비준안 처리.. 전북도,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 ..
전북도,‘토양오염 우려지역 실태 조.. 전북도, ‘전북사랑도민’ 제도로 인..
제8대 정읍시의회 후반기 원구성 완료 전북 동부권 시장·군수 ‘한자리에’
김성주 의원, “국가가 국민연금 지급.. 7월 국회 오늘부터…여야, `공수처 출..
전북도, 대한민국 탄소산업 육성 키 .. (유)삼각에프엠씨웰빙랜드, 익산 국가..
송하진 지사 ˝코로나19 방역, 기본부.. 전북, 탄소융복합산업 규제자유특구 ..
송하진 전북지사“지속적으로 특구를 .. 익산시, 역학조사 비협조 ‘대전 확진..
순창, 코로나19 긴급대책 회의 개최 남원 사회적경제팀, 발로 뛰는 행정 ..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의정활동 첫.. 김제시의회, 의장단 선출 등 파행
이원택 의원, “철저한 방역 활동 등.. 전북도, 12만 농촌 인력지원...농가 ..
7월 국회 내일 시작…여야, `공수처` .. 박병석 국회의장, “과기정통부 K-방..
새만금개발청, 아마존에 새만금 투자 .. “전북 수소산업 물심양면으로 지원”
전북 주변지역 코로나19 확산세 심각 ‘향기공화국 정읍’ 위한 발품행정
뉴스 > 정치/군정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명칭 공모

- 공공주도로 추진하는 새만금 사업의 새로운 시작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8일
ⓒ e-전라매일
새만금개발공사 설립(`18.9) 후 공공주도로 추진되는 첫 사업인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명칭 공모를 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가 주관으로 28일부터 시작한다.

공모 접수는 11월28일부터 12월13일(15일간, 휴일포함) 까지이며 참가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가능하다.

1인당 최대 3개까지 접수가 가능하며, 외부 전문가를 선정 1, 2차에 걸친 심사를 통해 총 8개의 명칭을 선정해 포상할 계획이다.

상금은 총 300만원 규모로 대상 1인 150만원, 우수상 2인 각 50만원, 가작 5인 각 1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공모 접수는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명칭 공모 사무국 이메일로 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새만금개발청 및 새만금개발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2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새만금개발청, 아마존에 새만금 투자 환경 소개
7월 국회 내일 시작…여야, `공수처` 두고 전면전 예상
“전북 수소산업 물심양면으로 지원”
‘향기공화국 정읍’ 위한 발품행정
이원택 의원, “철저한 방역 활동 등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선 다할 것”
전북 주변지역 코로나19 확산세 심각
김성주 의원, “국가가 국민연금 지급 보장해야”
전북중기청, 내수·수출초보기업 대상 지원 접수
박병석 국회의장, “과기정통부 K-방역의 핵심 역할, 앞으로도 잘 해나가길 바란다”
제8대 익산시의회 후반기 의정활동 첫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키움 히어로즈의 간판 타자 박병호(34)가 개인 통산 300홈런에 대해 "영광스러운 개수..
기획 | 특집
칼럼
말은 생명을 살리고 아픔을 치유하고 성공을 이끌어 내며 인생을 행복하게 하는 특효..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517
오늘 방문자 수 : 702
총 방문자 수 : 35,222,495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