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2-10 13:54: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한국석유관리원-프랑스 기술교류 확대 ‘맞손’

MOU 체결·석유대체연료 전문 인력·기술교류 활성화 노력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1일
ⓒ e-전라매일
한국석유관리원과 프랑스 석유에너지가 상호 전문인력 및 기술교류 확대에 머리를 맞댔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각)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과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총괄 부소장 캐서린 르비에르)가 파리에서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유통·품질관리 기술협력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는 1944년 석유정제기술 연구를 목적으로 설립된 국립 연구소로 현재 1,600여명 규모로 운영되고 있으며, 2005년 노벨 화학상을 수상한 이브 쇼뱅(Yve Chauvin)을 배출하는 등 프랑스 대표 석유 연구기관이다.
석유관리원과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는 역량강화를 위해 2017년부터 협력관계를 맺어왔으며, 매년 전문가 교육에 참여해 현재 15명의 직원이 교육을 수료했다.
이날 양 기관은 ▲전문 학위 프로그램 참여(석·박사과정)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관련 전문 중장기 심화 프로그램 제공 ▲단기 기술교육프로그램 활성화 ▲양 기관 공동 기술 세미나 개최 등의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MOU 체결로 양 기관은 보다 구체적인 인력파견과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제공 기반을 다지게 됐으며, 특히 석유관리원은 석유에너지를 포함한 친환경 에너지 분야의 기술 지식과 인적 네트워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손주석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세계적인 저탄소 사회 및 탈석유화 정책 확산으로 석유산업의 변화와 개혁이 요구되는 시점에 체결한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와의 MOU는 의미가 크다”며 “양국 공동 발전을 위해 인력교류와 정보공유를 더욱 활성화하자”고 말했다.
이에 캐서린 르비에르 프랑스 석유에너지연구소 총괄 부소장 역시 “석유분야에서 오랜 기간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양 기관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상호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트남, ‘박항서 매직’ 현재 진행 중
도경완·장윤정 부부, ‘슈돌’ 출연
전국서 찾아오는 학교 ‘강호항공고교’ 인기
北 동창리서 `고체 연료` ICBM 실험하나…`새로운 길` 촉각
한국당 뺀 `4+1` 예산심사 막판 속도…˝내일 본회의, 수정안 제출˝
장애인 보호와 보조는 사회의 책임
이스타항공, `인천~中 옌타이` 노선 신규 취항
2019 구세군 자선냄비 시종식
이원택 前 부지사, ‘뿌리깊은 이원택, 담대한 여정’출판기념회 성황리 개최
전북도의회 ˝국회, 보류 공공의대 법안 조속히 통과시켜라”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라북도체육회(회장 송하진)는 최근 ‘2019 전북체육 지도자 한마음 워크숍’을 1박2..
기획 | 특집
칼럼
신세대일수록 개인주의 성향이 강해서 자신만 아는 경향이 짙다. 그러므로 상대의 행..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9,228
오늘 방문자 수 : 15,888
총 방문자 수 : 29,258,466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