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7-11 17:23: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송하진 지사, 시장·군수에 코로나19 .. 박성일 완주군수, 기재부 단계 국비 ..
‘소득‧삶의질’ 완주군, 인구.. 익산시, 2020년 지방자치단체 합동평..
[속보]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성북동.. ˝박원순 시장 실종됐다˝ 신고…극단..
박원순 연락두절, 서울시 ˝사실 확인.. 文 ˝日수출규제 잘 극복…글로벌 소..
전북도, 여름철 노인일자리 참여자 보.. 전북도, 안전신문고 앱에 코로나19 신..
전북도, 역사문화권 특별법 대응 방안.. 전북도, 「어서와~ 전북인」 인구영상..
전북도, 지역사회 청소년 안전망 강화 의료공공성강화 전북네트워크 관계자..
새만금개발청 `우리나라 간척자료 찾.. 송하진 지사, ˝근무자 안전 최우선, ..
전주시의회 의장단, 덕진선별진료소 .. 임실군의회 후반기 원구성 마무리
유기상 고창군수, 주말 앞두고 긴급담.. 전북학연구센터, 무성서원 학술대회 ..
전북도, `비대면` 수출기업 마케팅 집.. `가고 싶은 그곳 우리의 전북여행 이..
전북 찾은 김부겸, “2년은 전투상태,.. 전북도, 펫티켓 캠페인 실시
조지훈 경진원장, 대통령소속 자치분.. `한국판 뉴딜` 비전 완성…文대통령 1..
특례 확대 등 지방자치 발전 ‘한 뜻.. 전북도, 신규일자리 1만개 창출한다
이틀간 해외입국 확진자 4명 발생..... 전북도, 2021년 도지사인증상품 선정 ..
뉴스 > 정치/군정

與 ˝한국당 태도 안 바뀌면 타협 없어…나경원 사퇴시켜야˝

-"의회민주주의 원칙 입각해 향후 일정 밀고 나갈 것"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1일
ⓒ e-전라매일
- "필리버스터, 검찰개혁법과 선거법 폐기하려는 계산"
- "나경원이 원내대표 맡은 이후 정치다운 정치 全無"

더불어민주당은 1일 국회 본회의 상정 법안 199건에 대한 무제한 토론(필리버스터)을 신청한 자유한국당을 향해 "발상과 태도가 바뀌지 않는 한 향후 어떠한 타협도 없다"라고 못박았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향후 일정을 의회민주주의 원칙에 입각해 과단성 있게 밀고 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자유한국당의 민생을 볼모로 한 정치테러에 국회가 마비되었다"라며 "어린아이들의 죽음이 거래의 대상이 되고, 국민의 삶과 공동체의 미래마저 당리당략의 제물이 됐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도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지 않았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야가 합의한 민생법안들 모두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이유는 어디에 있었을까"라며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을 20대 국회 끝날 때까지 저지해 폐기시키겠다는 계산을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이 패스트트랙 폭력 의원들의 정치생명을 볼모로 잡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민생을 볼모로 잡는 '볼모의 띠'가 저 자유한국당의 기상천외한 '199건 필리버스터'의 해법인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여야 간 대화와 타협으로 정치를 할 것인지, 민생을 볼모로 검찰과 뒷거래를 할 것인지 결단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번 사태에 책임이 있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의 사퇴까지 요구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폭력 사건을 지휘해 국회선진화법 위반에 가장 큰 책임이 있을 뿐 아니라 자녀의 대학부정 입학 등 숱한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를 사퇴시켜야 한다"라며 "나 원내대표가 제1야당의 원내 사령탑을 맡은 후 단 한 번도 대화와 타협에 의한 정치다운 정치를 해 본 적이 없음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오늘도 나 원내대표는 국회 마비의 책임을 여당에 떠넘기면서 적반하장 식 자기 합리화에 바빴다"라며 "정치와 의회 민주주의를 복원하기 위해서라도 자유한국당은 결단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민생을 내팽개치고 쿠데타적 발상으로 국회를 무력화하는 일을 두 번 다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고 싶은 그곳 우리의 전북여행 이야기’ 공모전 개최
전북도, 신규일자리 1만개 창출한다
조지훈 경진원장,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위원 위촉
완주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 선정
[속보]박원순 서울시장, 사망…성북동서 변사체 발견
컨템포디보 with 마이티 여름 콘서트
박원순 연락두절, 서울시 ˝사실 확인중˝…오늘·내일 일정 취소
˝박원순 시장 실종됐다˝ 신고…극단선택 암시 연락두절
특례 확대 등 지방자치 발전 ‘한 뜻’
전북학연구센터, 무성서원 학술대회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에서 함께 운동했던 ..
기획 | 특집
칼럼
경쟁사회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열심히 공부하고 취업을 종국적인 목표로 제시하며 스..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861
오늘 방문자 수 : 16,916
총 방문자 수 : 35,317,387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