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1-24 03:27: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나랏빚 700조 원 넘어서… 역대 최고치

1~11월 국세수입 276조6000억…전년보다 3.3조↓
“정부, 예상보다 재정수지 악화될 가능성 있어”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08일
ⓒ e-전라매일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걷힌 국세 규모가 1년 전보다 3조 3,000억 원 쪼그라들었다.
같은 기간 중앙정부 채무는 700조 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합재정수지도 올해 2월부터 마이너스(-)가 지속되면서 4년 만에 적자를 기록할 거라는 우려도 나온다.
기획재정부가 8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1월호’에 따르면 올해 1~11월 걷힌 국세수입은 276조 6,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3조 3,000억 원 감소했다.
이 기간 결산 기준 잠정 ‘세수 진도율’은 93.8%로 전년(95.3%)보다 1.5%포인트(p) 하락했다.
1년간 걷어야 할 세금 기준으로 11월까지 이 비율만큼 걷혔다는 의미다.
최근 5년(2014~2018년) 평균 진도율인 94.4%보다는 0.6%p 하락했다.
예산 기준 세수 진도율은 1년 전보다 10.6%p 내려갔다.
지난해의 경우 예산 대비 초과세수(25조 4,000억 원)가 커서 연중 진도율(연간 진도율 109.5%)이 매우 높았기 때문이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11월 한 달 기준으로 국세 규모는 16조 2,000억 원으로 1년 전보다 3,000억 원 감소했다.
소득세는 10조 9,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1조원 증가했다.
법인세는 전년과 같은 규모인 1조5000억원이었다.
부가가치세는 1년 전보다 1조 8,000억 원 줄어들면서 1조 1,000억 원이 감소했다.
1~11월 세외수입은 22조 원으로 1년 전보다 1조 원 쪼그라들었다.
같은 기간 사회보장 등 기금 수입은 136조 7,000억 원으로 1년 전보다 7조 원 증가했다.
사회보장 등 기금 수입의 경우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증가했고, 국민 연금은 지역 가입자에서 사업장 가입자로 전환되면서 증가했다.
국세수입에 세외수입과 기금수입을 더한 총수입은 435조 4,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2조 6,000억 원 늘었다.
정부의 확장재정 기조에 따라 1~11월 총지출액은 1년 전보다 47조 9,000억 원 늘어난 443조 3,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1~10월 누계 기준으로 통합재정수지는 7조 9,000억 원 적자를 보였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10조700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관리재정수지도 45조 6,000억 원 적자를 기록했다.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1년 이후 가장 큰 적자를 낸 것이다.
관리재정수지는 통합재정수지에서 국민연금, 고용보험 등 사회보장성 기금을 제외한 것으로 정부의 실제 살림살이를 나타낸다.
지난 4월 편성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반영해 정부는 올해 통합재정수지는 1조 원 흑자, 관리재정수지는 42조 3,000억 원 적자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적자 규모 등을 감안할 때 올해 재정수지는 정부의 예측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한재용 재정건전성 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총수입, 총지출 등이 최종 확정돼야 아는데 현재로서는 예단하기 어렵다”라면서도 “ 당초 정부 예상보다 재정수지가 악화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적극적인 재정 집행 목표가 97% 이상인데 이를 넘을 것 같다”며 “수지는 정부 전망치보다 못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11월 말 기준 중앙정부의 채무는 704조 5,000억 원으로 전월보다 6조 원 늘었다.
국고채 발행은 매월 이뤄지나 국고채 상환은 3·6·9·12월 주로 이뤄지고 있어 상환 달을 제외한 달에는 국가채무가 크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
한 과장은 “12월에는 국고채 상환이 되는 만큼 국가채무도 다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며 “연말 중앙정부 채무가 정부 예상 수준(701조 9,000억 원)에 머물거나 700조 원이 안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291조 9,000억 원 규모로 짜인 정부의 주요관리대상사업 재정집행실적은 11월 말까지 276조 4,000억 원(94.7%)이 집행됐다.
중앙부처는 연간계획대비 94.2%인 237조 9,000억 원, 공공기관은 98.0%인 38조 5,000억 원이 집행됐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0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18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개최
무승부를 승점 3으로 바꾼 손흥민의 머리
책과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도시 전주
“전통시장 이용해 지역경제 살리자”
득주전제(得主專制)
도내 악취·폐기물관리 ‘적극 대처 필요’
성인여성 배움의 요람 ‘전라북도립여성중고등학교’
전북도 `우한 폐렴` 비상... 위험경보 `주의` 단계로 상향
무주군의회, 설 맞이 유관기관 방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군산 행보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 진출로 도쿄올림픽 진출을 ..
기획 | 특집
칼럼
군주로부터 지휘권의 독립을 얻는다.손빈이 내세운 ‘승장(勝仗.-싸움에서 승리하는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312
오늘 방문자 수 : 5,303
총 방문자 수 : 30,819,38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