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1-28 20:14: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독자투고

익산소방서, 미래 119구급대원을 꿈꾸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3일
ⓒ e-전라매일
대학 응급구조과는 방학기간에 실습을 나간다. 나는 전주비전대학교 응급구조학과 대학생으로 작년 12월 23일부터 이번달 17일까지 총 4주간 익산소방서에서 구급차 동승 실습을 하고 있다. 지나갈 때 눈으로만 보던 익산소방서에 실습을 나간다니 설레기도 하고 긴장되고‘학교에서 배운 이론을 잘 쓸 수 있나’라는 걱정도 되었다. 익산소방서의 직할 센터인 팔봉 119안전센터에 배치되어 행운이라고 생각하였다. 직할센터이다 보니 규모가 커 많은 차량들을 보유하고 있고 많은 장비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처음 실습을 시작했을 때 구급대원의 일상을 직접 보고 듣고 체험한다는 생각에 설레기도 했지만 한편, 출동의 긴장감에 머리가 하얗게 되는 거 같았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출동 벨은 익숙해졌고 벨이 울릴 때마다‘이번엔 어떤 환자를 만나서 어떤 응급처치를 해야 될까’,‘어떻게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출동 중에 현장의 분위기와 환자의 상태를 머리속으로 그려보았다.
119구급대원분들과 출동 하면서 환자를 만났을 때 학교에서 배운 이론 내 용들을 적용하면 환자분들의 상태가 나아지는 모습을 보면서 신기하기도 했고 한 번 더 배울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 특히, 대원들이 산만하고 복잡한 현장에서 침착하게 환자를 안정시키고 최고의 기술로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하는 것을 보면 후에 내가 119구급대원이 된다면 이렇게 침착하게 응급처치를 하고 환자를 안정시킬 수 있을지 한편으로는 걱정이 된다.
실습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날, 산업단지 공장시설에서 마비, 언어장애, 몸이 차가워지며 창백해진다는 내용의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도착한 바 환자는 처음 겪어보는 상황에 두려운 표정을 짓고 있었다. 주변의 시선과 걱정이 섞인 말투에도 불구하고 구급대원분들은 침착하게 활력 징후를 측정하고 *뇌졸중 선별검사(FAST)를 실시하였다. 검사 결과 우측 팔, 다리에서 뇌졸중 양성반응을 보인 위급한 환자였다. 구급대원들은 신속한 응급처치와 병원 이송으로 환자는 다행히 무사했다.
귀소 중 뇌졸중 선별검사(FAST)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고, 구급대원분들과 상황을 공유하다 보니 더더욱 많은 현장경험과 공부를 통해 한 명의 유능한 구급대원이 될 수 있을 거라는 확신을 느꼈다.
끝으로 이번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최고의 기술로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119구급대원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거이며 또한, 실습기간 동안 많이 배우는 자세와 책임감을 가지고 실습에 임할 것이다.
오늘도 언젠간 울릴 출동 벨을 기다리며 긴장 속에서 묵묵히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기다리고 있다.
/익산소방서 팔봉119안전센터
실습생 엄태호 (비전대 응급구조과)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여야 불꽃 튀는 총선 인재영입戰…키워드는 `청년`과 `변화`
취임 후 세번째 설 맞은 文대통령…지난 연휴 어땠나
아파트 청약 도전 이젠 `청약홈`에서…뭐가 바뀌나?
MBN 살린 `보이스퀸` 시즌2·보이스킹 가능...보완점은?
與 입당 러시 전직 관료, 늦깎이 정치 신인들…험지 전면에
도쿄올림픽서 12년전 영광 재현 노리는 한국야구
˝설 선물로 우승 안기겠다˝는 신형 진공청소기 원두재
한국예총화예협의회 제4차 정기총회
전북보건환경연구원, 중국 `우한폐렴` 신속 확인검사 실시
고유가 업고 러시아 펀드 수익률 `훨훨`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제1대 민선 순창군체육회장으로 28일 양영수 회장이 취임했다. 이는 지방자치단체장·..
기획 | 특집
칼럼
올해 설 연휴는 주말 포함 대체휴일로 이어지면서 4일간의 연휴가 됐다. 그러다 보니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8,329
오늘 방문자 수 : 18,458
총 방문자 수 : 30,922,549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