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2-21 11:28: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씨감자 그늘 싹틔우기, 농사 성공의 ‘첫 걸음’

농진청, 봄 파종시기에 올바른 관리·방법 소개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09일
ⓒ e-전라매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중남부 지역에 봄 감자 파종(씨뿌림)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올바른 씨감자 관리와 싹틔우기 방법을 소개했다. 봄 감자는 3월 중순∼4월 상순 중남부 지역 기준에 파종하는데 씨감자의 싹을 틔워 심으면 땅 위에서 자라는 기간이 길어져 수확량도 많아진다.
씨감자의 싹을 틔울 때, 빛이 없으면 싹이 약해지기 쉽고 직사광선으로 화상을 입은 감자는 부패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그늘진 곳에서 싹 틔우기를 해야 한다.
그늘 싹틔우기는 직사광선이 들지 않는 온실, 비닐하우스 등 약한 햇빛이 들어오는 그늘진 장소라면 가능하다. 이때 수분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차광막 100% 차광이 아닌 30~50% 정도의 차광막을 사용을 덮어주는 것이 좋다.
씨감자를 심기 20∼30일 전에 그늘 싹틔우기를 시작하는데 씨감자 중 흑색심부 감자를 잘랐을 때 중심부가 까맣게 변해 있거나 변색과 함께 비어 있는 증상 증상이나 상한 것이 없는지 꼭 확인을 해야 한다.
씨감자에 1∼2개 싹이 자라는 것은 정상이므로 수십 개의 작고 가는 싹이 생기는 씨감자 다발성 출아증상는 골라 낸다.씨감자는 감자 크기에 따라 2∼4등분 해 한쪽이 30∼50g 정도로 한 개 이상의 눈(맹아, 싹)이 들어가게 잘라 심는다.
그늘 싹틔우기를 하면 생육초기에 발생하는 토양전염 병해를 예방하고 생육기간이 늘어나 수확량이 10% 이상 많아지는 효과가 있다.
씨감자 싹을 틔워서 파종하면 땅속에서 싹트는 시간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생육 초기에 발생하는 검은무늬썩음병 등 토양전염 병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한, 감자 싹이 빨리 올라와 여름장마 전 수확할 때까지 생육기간을 20∼30일 더 확보할 수 있어 수확량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김경호 소장은 “그늘 싹틔우기로 씨감자 싹을 튼실하게 틔워 파종하는 것이 봄 감자 재배에서 가장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09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호영 예비후보 ˝픽업트럭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생산 시급하다˝
이원택 예비후보, 두번 째 공약 ˝농생명수산업 육성˝
도민과 함께하는 규제발굴로 경제 활력 지원
민주 전북 2곳 단수공천...탈락자 반발 등 후유증 전망
전북을 빛낸 최우수 부서‘으뜸 도정상’시상
전북숙원 공공의대법 국회 통과 무산...도민실망감 커
한병도 예비후보 ˝익산 전성시대, 전북 성공시대 열 것˝ 출마
“어려운 화훼농가에 도움 되길”
굿네이버스 군산지부, ‘미다원’ 좋은이웃가게 현판 전달
순천~완주고속도로 사고 시신 추가 발견…4명 사망·43명 부상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2020 K리그1 개막전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오는 29일 1..
기획 | 특집
칼럼
서로 충돌하는 두 음이 동시에 연주되면서 음악작품을 앞으로 밀고 나아가듯이, 우리..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994
오늘 방문자 수 : 11,884
총 방문자 수 : 31,620,90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