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2-21 10:5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작년 4년 만에 ‘세수 펑크’

법인세, 정부 예상보다 7.1조↓
지난해 세수 293조5000억원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0일
ⓒ e-전라매일
경기 둔화로 인한 법인세 감소와 정부의 감세 정책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나라 살림’이 4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국세수입 오차율은 0.5%로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2월호’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 걷힌 국세수입은 293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00억원 감소했다. 지난해 세입예산(예산 편성 당시 세수 예상액) 294조8000억원보다는 1조3000억원 쪼그라들었다. 국세 수입이 세입예산보다 적게 들어온 것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지방소비세율 인상(11→15%)에 따른 부가가치세(-3조5000억원) 감소의 영향도 받았다.
이 기간 결산 기준 잠정 ‘세수 진도율’은 99.5%로 조사됐다. 1년간 걷어야 할 세금 기준으로 지난해 이 비율만큼 걷혔다는 의미다. 세수 오차율은 0.5%로 2002년 0.3% 이후 17년 만에 최저치다. 오차율은 초과 세수가 발생한 2016년에는 8.8%, 2017~2018년은 각각 9.5%로 벌어졌다. 예산 기준 세수 진도율은 전년(109.5%)보다 10%p 하락했다.
지난해 법인세는 전년(70조9000억원)보다 1조2000억원 늘어난 72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정부가 예상한 세입예산액보다는 7조1000억원 감소했다.
지난 2018년 법인세 최고세율을 22%에서 25%로 올린 것은 세수 증가 요인이지만 지난해 상반기 법인실적 부진에 따른 중간예납이 감소하면서 세수 증가를 끌어 내렸다. 유가증권 시장 상장법인의 영업이익(연결기준)은 2018년 상반기 87조5000억원이었으나 지난해 37.1% 감소한 55조1000억원에 그쳤다는 것이다.
소득세는 83조6000억원으로 전년(84조5000억원)보다 9000억원 감소했다. 이 중 근로소득세는 5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취업자 수가 30만1000명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근로장려금(EITC)과 자녀장려금(CTC) 지급이 확대(-3조8000억원)됐기 때문이다. 양도소득세는 부동산 거래량 감소로 1조9000억원 쪼그라들었다.
정부가 편성한 예산보다는 3조2000억원 늘었다. 종합소득세에서 1조원 감소했으나 양도소득세(1조9000억원)와 근로소득세(1조2000억원)가 정부 예상보다 많이 걷혔다.
부가가치세는 1년 전(70조)보다 8000억원 늘어난 70조8000억원이 들어왔다. 정부 예상보다도 2조1000억원 증가했다. 명목 민간소비 증가(2.3%), 수입감소(-6.0%) 및 지방소비세율 인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호영 예비후보 ˝픽업트럭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생산 시급하다˝
이원택 예비후보, 두번 째 공약 ˝농생명수산업 육성˝
도민과 함께하는 규제발굴로 경제 활력 지원
민주 전북 2곳 단수공천...탈락자 반발 등 후유증 전망
전북숙원 공공의대법 국회 통과 무산...도민실망감 커
전북을 빛낸 최우수 부서‘으뜸 도정상’시상
한병도 예비후보 ˝익산 전성시대, 전북 성공시대 열 것˝ 출마
“어려운 화훼농가에 도움 되길”
굿네이버스 군산지부, ‘미다원’ 좋은이웃가게 현판 전달
순천~완주고속도로 사고 시신 추가 발견…4명 사망·43명 부상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2020 K리그1 개막전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오는 29일 1..
기획 | 특집
칼럼
서로 충돌하는 두 음이 동시에 연주되면서 음악작품을 앞으로 밀고 나아가듯이, 우리..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994
오늘 방문자 수 : 11,193
총 방문자 수 : 31,620,210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