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9-19 10:42: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전북환경청, 추석 연휴 `환경오염행위.. 전북도의회 환복위, 의정발전자문위원..
전주 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 정읍시, 더 나은 2021년을 위한 주요 ..
장수군 농어촌의료서비스개선사업 선.. 정헌율 시장, 전주시에 전주대대 이전..
부안군, 생활SOC 복합화사업 2건 선정.. 국민의힘 국회의원, 남원 수해피해현..
박경숙, 장수사과 농가 방문 도의회 공공기관 유치특위, 2기 활동..
여경협 전북지회, 호우피해지역 추석.. 내년 새만금 수질개선분야 정부예산안..
전북도, 자치법규 속 어려운 한자어를.. 우범기 부지사, 중기협동조합 찾아 현..
전북연구원, 양성평등 주간 콜로키움 .. 국민의힘, 김항술.김경안 전도당위원..
중소.특수선으로 도내 조선산업 위기 .. 이용호 의원, 공공의대 `음모론` 그만..
문승우 의원, 불법폐기물 근절위한 홍.. 수도권 공공기관 489개 지방으로 이전..
진영 행안부 장관, 전북도 민생현장 .. 이용호 의원, 임실 오수 도시재생 인..
추석 제수용품, 드라이브 스루로 안전.. 치유.힐링 탐방 공모전, 도내 2개소 ..
전북도, 따뜻한 거리두기로 청정전북 .. 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투자 본격화된..
한우협회 전북지회, 전북도에 수재민.. 전북도,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내년..
제로플라스틱전북 객리단길시범사업, .. (주)해올, 코로나19와 수해 피해주민 ..
뉴스 > 경제

작년 4년 만에 ‘세수 펑크’

법인세, 정부 예상보다 7.1조↓
지난해 세수 293조5000억원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0일
ⓒ e-전라매일
경기 둔화로 인한 법인세 감소와 정부의 감세 정책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나라 살림’이 4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국세수입 오차율은 0.5%로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2월호’에 따르면 지난해 1~12월 걷힌 국세수입은 293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00억원 감소했다. 지난해 세입예산(예산 편성 당시 세수 예상액) 294조8000억원보다는 1조3000억원 쪼그라들었다. 국세 수입이 세입예산보다 적게 들어온 것은 2015년 이후 4년 만이다. 지방소비세율 인상(11→15%)에 따른 부가가치세(-3조5000억원) 감소의 영향도 받았다.
이 기간 결산 기준 잠정 ‘세수 진도율’은 99.5%로 조사됐다. 1년간 걷어야 할 세금 기준으로 지난해 이 비율만큼 걷혔다는 의미다. 세수 오차율은 0.5%로 2002년 0.3% 이후 17년 만에 최저치다. 오차율은 초과 세수가 발생한 2016년에는 8.8%, 2017~2018년은 각각 9.5%로 벌어졌다. 예산 기준 세수 진도율은 전년(109.5%)보다 10%p 하락했다.
지난해 법인세는 전년(70조9000억원)보다 1조2000억원 늘어난 72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정부가 예상한 세입예산액보다는 7조1000억원 감소했다.
지난 2018년 법인세 최고세율을 22%에서 25%로 올린 것은 세수 증가 요인이지만 지난해 상반기 법인실적 부진에 따른 중간예납이 감소하면서 세수 증가를 끌어 내렸다. 유가증권 시장 상장법인의 영업이익(연결기준)은 2018년 상반기 87조5000억원이었으나 지난해 37.1% 감소한 55조1000억원에 그쳤다는 것이다.
소득세는 83조6000억원으로 전년(84조5000억원)보다 9000억원 감소했다. 이 중 근로소득세는 5000억원 늘었다. 지난해 취업자 수가 30만1000명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근로장려금(EITC)과 자녀장려금(CTC) 지급이 확대(-3조8000억원)됐기 때문이다. 양도소득세는 부동산 거래량 감소로 1조9000억원 쪼그라들었다.
정부가 편성한 예산보다는 3조2000억원 늘었다. 종합소득세에서 1조원 감소했으나 양도소득세(1조9000억원)와 근로소득세(1조2000억원)가 정부 예상보다 많이 걷혔다.
부가가치세는 1년 전(70조)보다 8000억원 늘어난 70조8000억원이 들어왔다. 정부 예상보다도 2조1000억원 증가했다. 명목 민간소비 증가(2.3%), 수입감소(-6.0%) 및 지방소비세율 인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온고을 문학산책] 새벽 여는 마음
전북도, 따뜻한 거리두기로 청정전북 지킨다
전주대대 이전 반대 비대위, 전주시청 앞 릴레이 시위 나서
수도권 공공기관 489개 지방으로 이전해야
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투자 본격화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코로나19 극복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치유.힐링 탐방 공모전, 도내 2개소 선정
전북 한낮 25~27도…흐리고 5~40㎜ 비
정읍시, 16일‘JB 희망의 공부방’ 112호 ‘오픈’
생명 살리는 또 하나의 비상구 ‘완강기’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이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
기획 | 특집
칼럼
국화菊花 없는 가을은 가을이 아니라고 한다. 삭막한 풍경이기 때문이다. 국화는 이름..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340
오늘 방문자 수 : 12,216
총 방문자 수 : 37,557,877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