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9-22 13:35: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전북도, 추석 대비 전통시장 집중 방.. 새만금 수질개선, 해수유통 추진통해 ..
전북도, 독거노인에게 차세대 댁내장.. 전북도, 이달의 혁신주인공 나석훈 본..
새만금 포스트 투자 랠리 이어간다 도, 부안군 왕등도 해역 불법어구에 ..
추석 명절 선물세트, 과대포장 이제 .. 전북 거시기장터, 지자체 최초 은행사..
전북 조선산업 위기, 신산업으로 정면.. 추석 제수용품 `드라이브수루` 성황리..
도의회, 행정사무감사 도민제보 창구 .. 전주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
도, 추석 앞두고 음식점.카페 등 방역.. 생활SOC복합화 공모사업 13건 선정 쾌..
제2차 도시가스요금 납부 및 공급중지.. 도, 도서.벽지마을까지 초고속인터넷 ..
전북도,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27일까.. 전북환경청, 추석 연휴 `환경오염행위..
전북도의회 환복위, 의정발전자문위원.. 전주 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
정읍시, 더 나은 2021년을 위한 주요 .. 장수군 농어촌의료서비스개선사업 선..
정헌율 시장, 전주시에 전주대대 이전.. 부안군, 생활SOC 복합화사업 2건 선정..
국민의힘 국회의원, 남원 수해피해현.. 박경숙, 장수사과 농가 방문
도의회 공공기관 유치특위, 2기 활동.. 여경협 전북지회, 호우피해지역 추석..
내년 새만금 수질개선분야 정부예산안.. 전북도, 자치법규 속 어려운 한자어를..
뉴스 > 경제

‘갑질 횡포’ 피해구제액 2년 연속 1000억 돌파

공정거래조정원, 건당 성과액 8765만원, 하도급거래 전체 72% 차지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1일
ⓒ e-전라매일
갑의 횡포 등 불공정행위에 대한 분쟁조정을 통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소송비용 절약과 조정금액 등 피해구제 성과액이 2년 연속 1000억원을 넘어섰다.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은 11일 브리핑을 통해 “2019년 3032건의 불공정거래 분쟁조정을 접수해 3014건을 처리하며, 조정 성립을 통해 1161억원의 경제적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조정원에 따르면 분쟁조정 처리 건수는 2017년 3035건으로 첫 3000건을 넘어선 이래 2018년 3631건을 기록하는 등 3년 연속 3000건을 달성했다.
분야별로는 하도급거래 처리건수가 114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일반불공정거래(918건), 가맹사업거래(656건), 약관(176건), 대리점거래(85건), 대규모유통업거래(34건) 순이었다.
평균 사건처리기간은 49일로 전년(46일)보다 다소 늘어났으나, 법정 기간인 60일보다 짧은 기간 내에 사건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쟁조정 성립을 통해 조정금액과 절약된 소송비용 등 피해구제 성과액은 2018년 1178억원에 이어 2년 연속 1000억원을 넘어섰다.
분야별로 하도급거래 피해구제 성과액이 837억원으로 전체 성과액의 72%를 차지했다. 다른 분야보다 거래 규모가 큰 하도급거래에서 상대적으로 조정제도를 많이 이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해 제어장비를 만드는 A업체는 자동차용 부품을 생산하는 B업체로부터 하도급 대금을 지급받지 못해 분쟁조정을 신청, 19억5000만원을 지급받기도 했다.
또 일반불공정거래는 전년(159억원)보다 14% 증가한 181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이어 가맹사업거래(67억원), 대리점거래(48억원), 약관(19억원), 대규모유통업거래(8억원) 등이었다.
분쟁조정 성립 건당 피해구제 성과액은 8765만원으로, 전년(7232만원) 대비 21% 이상 증가했다.
특히 대규모유통업거래 분야 평균 성과액은 7369만원으로, 전년(1766만원) 대비 무려 317%나 늘었다. 약관 분야도 평균 1589만원으로, 전년(441만원) 대비 260% 증가했다.
조정신청이 저조했던 대규모유통업거래 및 약관 분야에서 발생한 분쟁을 조정원의 조정제도를 통해 해결하려는 사업자들의 피해구제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조정원 관계자는 “약관 분야는 최근 대형 포털 회사를 사칭해 온라인 광고대행계약 체결을 유도한 후 계약해지 요구 시 이를 거부하거나 과도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등의 온라인 광고대행 관련 분쟁 신청이 급증하면서 이러한 분쟁 해결에 따른 경제적 성과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대리점 분야를 제외한 나머지 분야의 분쟁조정 접수 및 처리건수가 전년대비 줄어든 것은 가맹 및 대리점 분야에 시도 분쟁조정협의회가 설치·운영되면서 분쟁조정신청이 분산된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월1일부터 서울, 인천, 경기 지역에 가맹·대리점분야 분쟁조정협의회가 운영되고 있다. 올해 3월1일부터는 부산 지역 분쟁조정협의회도 운영에 들어간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리더스로타리, 정기주회 개최
전주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사 위촉
전북도,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한다
제2차 도시가스요금 납부 및 공급중지 유예 시행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안면인식 열화상카메라’ 전달
농협 중앙회 전북본부·고산농협, 주거환경 개선 사업 실시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슬로시티로 안전·건강·친절 플러스”
도, 추석 앞두고 음식점.카페 등 방역점검 나서
상상을 현실로, K-농업기술 세계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손흥민(토트넘)이 날카로운 골 결정력으로 4골..
기획 | 특집
칼럼
전화가 울더니 이** 혁신점에 간 적 있느냐 묻는다. 뒤이어 두 명이 다녀왔고, 그중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615
오늘 방문자 수 : 14,998
총 방문자 수 : 37,652,856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