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2-18 20:32:4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전북중기청 전주 백년가게 2곳 현판식 개최

성미당·한벽집 4차 선정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2일
ⓒ e-전라매일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안남우)은 2월 12일 지난해 4차로 백년가게로 선정된 전북지역 8곳 중 전주 ‘성미당’과 ‘한벽집’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이날 현판식은 백년가게 선정업체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고 소상공인의 성공모델로 널리 알리고자 마련됐으며 전북중기청을 비롯한 지자체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소상공인연합회 등 관계기관이 참석했다.
현판식 행사에 이어 현장에서 업체대표로부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경영애로와 의견을 나누는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이번 백년가게로 선정된 ‘성미당’은 1965년부터 현재까지 3대에 걸쳐 50년 이상 맛과 전통을 유지하는 전주시의 7대 비빔밥 전문점으로 유명한 음식점이다.
이 점포의 맛과 인기의 비결은 비빔밥에 들어가는 재료 하나하나를 지역특산물을 사용하며 다른 곳과 달리 모든 재료를 비벼 놋그룻에 담아 내놓아 전통의 맛을 더해 연령대별 맞춤형 음식 개발 등의 노력을 기울이는 대표의 혁신의지라고 볼 수 있다.
‘한벽집’은 1950년대부터 전주 토박이에게는 민물매운탕으로 옛 시골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며 2대째 고유의 레시피와 재료를 사용해 변함없는 맛을 제공해 오랜 단골과 전국에서 찾아오는 고객의 호평을 받고 있는 곳이다.
이 곳 민물매운탕의 특징은 시래기를 전통적인 방식으로 숙성시켜 직접 손질해 신선한 민물고기를 사용해 끓여내는 대를 있는 독특한 맛으로 유명하며, 현재 조리법과 경영비법을 3대에게 가업승계를 이어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00년 이상 존속하고 성장할 수 있는 소상인을 육성하고자 2018년부터 ‘백년가게 육성사업’을 통해 30년 이상 사업을 운영해 오고 있는 도·소매업 또는 음식점업 점포를 대상으로 ‘백년가게’를 선정해 오고 있다.
선정된 백년가게에는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맞춤형 컨설팅, 혁신역량 강화교육과 혁신형소상공인 대상인 지원하는 최대 1억원 한도의 직접대출 등 다양한 정책수단을 연계 지원하고 있다.
2018년부터 현재까지 전북지역의 백년가게는 27곳이 선정 됐고, 이번에 진행한 ‘성미당’과 ‘한벽집’을 포함해 25곳의 현판식을 완료했다.
전북지방중기청 안남우 청장은 “요즘 신종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지역의 소상인들이 백년가게를 롤모델로 삼아 힘차게 일어설 수 있도록 성공사례를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문재인 대통령 전주발(發) 상생실험인 ‘착한 임대운동’ 찬사
정운천, 새보수당 탈당…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될 듯
프로데 솔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전북 방문
갑작스런 폭설에 빙판길 교통사고 속출
군산, 자가격리자 전원 해제
더 큰 미래 여는 놀이터 도시 전주
코로나19 중수본 회의 결과 브리핑
與, 신청자 단수 지역구 등 87곳 후보자 추가 공모 실시
미래통합당 최고위 구성 완료
전주지방검찰청 신청사 준공식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김보름(27·강원도청)이 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기획 | 특집
칼럼
스피치는 기술이자 예술이다. 적절한 말은 운명을 변화시키고 부적절한 말은 인생을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155
오늘 방문자 수 : 34,059
총 방문자 수 : 31,552,28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