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9-19 12:25: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전북환경청, 추석 연휴 `환경오염행위.. 전북도의회 환복위, 의정발전자문위원..
전주 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 정읍시, 더 나은 2021년을 위한 주요 ..
장수군 농어촌의료서비스개선사업 선.. 정헌율 시장, 전주시에 전주대대 이전..
부안군, 생활SOC 복합화사업 2건 선정.. 국민의힘 국회의원, 남원 수해피해현..
박경숙, 장수사과 농가 방문 도의회 공공기관 유치특위, 2기 활동..
여경협 전북지회, 호우피해지역 추석.. 내년 새만금 수질개선분야 정부예산안..
전북도, 자치법규 속 어려운 한자어를.. 우범기 부지사, 중기협동조합 찾아 현..
전북연구원, 양성평등 주간 콜로키움 .. 국민의힘, 김항술.김경안 전도당위원..
중소.특수선으로 도내 조선산업 위기 .. 이용호 의원, 공공의대 `음모론` 그만..
문승우 의원, 불법폐기물 근절위한 홍.. 수도권 공공기관 489개 지방으로 이전..
진영 행안부 장관, 전북도 민생현장 .. 이용호 의원, 임실 오수 도시재생 인..
추석 제수용품, 드라이브 스루로 안전.. 치유.힐링 탐방 공모전, 도내 2개소 ..
전북도, 따뜻한 거리두기로 청정전북 .. 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투자 본격화된..
한우협회 전북지회, 전북도에 수재민.. 전북도,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 내년..
제로플라스틱전북 객리단길시범사업, .. (주)해올, 코로나19와 수해 피해주민 ..
뉴스 > 정치/군정

군산 김관영 총선 무소속 예비후보 등록

"군산 희로애락 함께 한 검증된 일꾼"
이건주 기자 / jlmi14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3일
 
ⓒ e-전라매일
ⓒ e-전라매일
ⓒ e-전라매일
군산 선거구 김관영 예비후보가 13일 4.15 총선을 앞두고 무소속으로 후보 등록을 마쳤다. 김 의원은 등록의 변으로 군산의 희로애락을 함께한 검증된 일꾼으로 ‘더 큰 군산’을 위해 계속 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김 예비후보는 군산시 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방문, 등록 후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위한 채비를 마쳤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8년간 일궈놨던 사업들이 하나씩 결실을 맺고 있고, 군산의 도약을 위한 새로운 사업들도 준비 중”이라며 “직접 설계하고 만들어온 ‘더 큰 군산’을 위해 계속 일할 수 있게 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건주 기자
이건주 기자 / jlmi14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온고을 문학산책] 새벽 여는 마음
전북도, 따뜻한 거리두기로 청정전북 지킨다
전주대대 이전 반대 비대위, 전주시청 앞 릴레이 시위 나서
수도권 공공기관 489개 지방으로 이전해야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코로나19 극복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새만금에 국내 대기업 투자 본격화된다
치유.힐링 탐방 공모전, 도내 2개소 선정
정읍시, 16일‘JB 희망의 공부방’ 112호 ‘오픈’
전북 한낮 25~27도…흐리고 5~40㎜ 비
생명 살리는 또 하나의 비상구 ‘완강기’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이 20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
기획 | 특집
칼럼
국화菊花 없는 가을은 가을이 아니라고 한다. 삭막한 풍경이기 때문이다. 국화는 이름..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3,340
오늘 방문자 수 : 15,051
총 방문자 수 : 37,560,71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