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1-17 06:03: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학교 운동부 지도자 처우개선 시급”

정규직 대상 불구 계약직 여전
전북교육청 대책 마련 해야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6일
학교운동부지도자가 정규직 전환대상임에도 전북도교육청은 ‘18년 2월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를 통해 학교운동부지도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전북도의회 성경찬 의원(고창군 제1선거구)은 제367회 임시회에서 학교운동부지도자 고용안전 및 처우개선 대책과 관련해 도정질문에 나섰다.
성경찬 의원은 “전북교육청은 학교운동부지도자를 정규직 전환에서 배제한 것은 정부가 밝힌 가이드라인에 정면으로 위배하고 있다”며“ 평등원칙과 신뢰보호원칙에도 위배됩니다. 정부가 공표한 가이드라인, 그리고 헌법상 평등원칙이 화석화된 문자가 아니라면 지금 교육감님이 즉각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지난 ‘17년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 계획해 상시·지속적 업무는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원칙이다.
하지만 전북교육청은 기간제 근로자사용기간 제한의 예외 사유에 해당되는 직종으로 정규직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성경찬 의원은 “학교운동부 지도자 채용과 업무의 근거인 학교체육진흥법 제1조가 제시한 목적인 학생의 체육활동 강화 및 학교운동부 육성 업무가 향후 2년 이상 계속돼야 한다는 점은 이론의 여지가 없어 정규직 전환은 당연한 수순이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도 학교운동부지도자 236명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고용안정을 희망하는 응답률이 94%에 달했다”며 “학교운동부지도자 고용안성성과 처우개선을 토대로 학교체육 정상화와 발전 그리고 우리 학생선수들의 행복과 미래 위해 전북교육청도 함께 노력할 것을 당부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북교육청과 달리 광주, 경남, 세종, 충북, 울산, 충남, 전남은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학교운동부지도자를 정규직(무기계약직) 전환을 완료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황의조의 반성 ˝공격수로서 미안…더 좋은 모습 보여야˝
전북의 출향 애향단체인 재성남 전북도민회 허정익 회장
한국 여자농구 5년만에 중국에 승리
류현진, 사이영상 놓쳤지만 또 亞 최초 역사
㈜동호코스모, 새만금산단 첨단 스마트계량기 공장 첫삽
대한민국 수소경제 활성화..전북‧충북‧강원 손잡아
김광수 의원, 국민연금 자회사보다 전문인력 양성 시급
선거법 통과시 `정치 1번지` 종로 등 26개 지역구 통폐합 대상
장한나&트론헤임 심포니 오케스트라 첫 내한 공연
익산국토청, 겨울철 호남권 건설공사 현장 안전점검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순창군이 지난 15일 풍산면 다목적체육관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황숙주 ..
기획 | 특집
칼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6,329
오늘 방문자 수 : 3,976
총 방문자 수 : 28,732,857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