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1-24 04:51: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전북도, 2019 문화·체육·관광 분야 국비 1102억원 확보

전년대비 606억원 증액
도민 편익증진 및 삶의 질 제고 기대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6일

ⓒ e-전라매일


전북도는 올해 문화·관광·체육·유산 분야에서 총 32개 사업에 선정돼 국비 1102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이는 지난해 26건 496억원보다 606억원이 증액된 규모로 도민 편익증진과 삶의 질 향상에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문화분야 8개 사업 514억원, 관광분야 7개 사업 34억원, 체육분야 8개 사업 275억원, 문화유산분야 9개 사업 279억원을 확보했다.

문화 분야는 작은도서관 조성(22개소) 지원, 지방문화원 시설(3개소) 지원 등 생활 사회기반시설(SOC) 사업 469억원을 비롯해 지역대표공연예술제(5개) 10억원 등 총 8개 사업 514억원을 확보해 노후시설 리모델링 및 사전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관광 분야는 열린관광지 사업 19억원, 생태테마관광 육성사업 6억원, 야영장 활성화프로그램 지원사업 등 총 7개 사업 34억원을 확보했으며 노후화된 관광시설 개보수, 안전한 야영환경 조성 및 체험프로그램 제공 등으로 새로운 관광자원화와 지역관광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체육 분야는 국민체육센터 건립사업 등 생활체육시설 확충 지원사업으로 242억원을 확보해 34개소에서 보수 및 건립사업을 추진중이며, 문화유산 분야는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인 ‘익산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등 총 9개 사업 279억원을 확보했다.

특히 문화관광체육부에서 12월 말 발표예정인 ‘문화도시 지정’ 사업에 남원시가 지정되면 2020년부터 5년간 200억원 규모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전주시가 응모한 ‘지역관광 거점도시 육성’(2020~2024, 국비 500억원)은 내년 1월 선정 발표를 남겨두고 있다.

황철호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재정여건 변화에 따라 2020년부터는 지방이양사업 확대 등으로 국비 확보에 다소 어려움이 있겠지만 지역 경제기반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시군과의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가예산확보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18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개최
무승부를 승점 3으로 바꾼 손흥민의 머리
책과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도시 전주
“전통시장 이용해 지역경제 살리자”
득주전제(得主專制)
도내 악취·폐기물관리 ‘적극 대처 필요’
성인여성 배움의 요람 ‘전라북도립여성중고등학교’
전북도 `우한 폐렴` 비상... 위험경보 `주의` 단계로 상향
무주군의회, 설 맞이 유관기관 방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군산 행보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 진출로 도쿄올림픽 진출을 ..
기획 | 특집
칼럼
군주로부터 지휘권의 독립을 얻는다.손빈이 내세운 ‘승장(勝仗.-싸움에서 승리하는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312
오늘 방문자 수 : 6,163
총 방문자 수 : 30,820,24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