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1-24 04:44: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전북도의회 ˝국회, 보류 공공의대 법안 조속히 통과시켜라”

- 공공보건의료 비율 11% 불과...국가가 나서야 할 문제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9일
ⓒ e-전라매일

전북도의회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소위 심의 통과가 보류된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공공의대법)’의 조속한 국회 처리를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도의회 최찬욱 환경복지위원장 등 의원 10여명은 9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의사인력의 수도권 집중과 의료취약지 근무기피 현상, 공중보건의사 감소 등으로 공공의료인력의 공급이 심각한 상황을 맞고 있다”며 “공공보건의료대학이 설립을 통해 국가의 공공보건의료를 선도할 전문성 있는 인력을 국가가 나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의회는 지난 2017년 기준 국립대병원, 지방의료원, 보건소 등에 종사하는 공공보건의료인력이 약 11% 수준에 불과하다고 설명하고 특히 서남대 의대 정원을 이어 받는 것으로 의료계와의 이해관계 충돌이 없고 정부 재원이 투입되기 때문에 교육의 질도 우려가 없으며, 양성 후 전국에 배치되기 때문에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에 큰 역할이 된다는 장점을 강조했다.

최찬욱 위원장은 “지역 보건의료기관들이 의사와 간호사 채용 등 의료인력 확보에 어려움에 겪고 있어 수도권 등 대도시와 지방, 농어촌 지역의 보건의료 불평등이 심각함”을 재차 강조하고 “반드시 20대 국회에서 공공의대법의 재상정과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는 지난 11월 27~28일, 공공의대법을 재논의 끝에 보류했다. 이에 전북도의회는 국회 1인 시위 등을 통한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2월 09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18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개최
무승부를 승점 3으로 바꾼 손흥민의 머리
책과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도시 전주
“전통시장 이용해 지역경제 살리자”
득주전제(得主專制)
도내 악취·폐기물관리 ‘적극 대처 필요’
성인여성 배움의 요람 ‘전라북도립여성중고등학교’
전북도 `우한 폐렴` 비상... 위험경보 `주의` 단계로 상향
무주군의회, 설 맞이 유관기관 방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군산 행보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 진출로 도쿄올림픽 진출을 ..
기획 | 특집
칼럼
군주로부터 지휘권의 독립을 얻는다.손빈이 내세운 ‘승장(勝仗.-싸움에서 승리하는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312
오늘 방문자 수 : 6,082
총 방문자 수 : 30,820,160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