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1-24 02:01: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부장검사들, `수사 축소·조정` 끝나자 잇단 사퇴…항명?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 부장검사 사의
법무부, 직제개편 추진…부서 형사부로 전환돼
'의사 출신 2호 검사' 서부지검 검사도 사직글
김웅 법무연수원 교수도 '작심 비판' 사의표명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4일
직접수사 부서를 대폭 축소·조정하는 내용의 법무부 검찰 직제개편 대상이 된 부서의 부장검사가 사의를 밝히는 등 현직 검사의 사퇴가 잇따르고 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 김종오(51·사법연수원 30기) 부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사의를 표명했다.

김 부장검사는 글에서 "부족한 제게 공직의 길을 허락해 준 국민 여러분과 검찰 가족 여러분께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며 "남은 인생은 검찰을 응원하며 살겠다"고 적었다.

김 부장검사는 조세범죄조사부를 이끌면서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의 배임수재 및 업무상횡령 혐의 등을 수사, 구속기소한 바 있다. 또 최근에는 상상인저축은행을 둘러싼 각종 의혹 수사를 맡고 있다.

그러나 법무부는 전날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고, 이에 따라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는 형사부로 전환될 예정이다.

한편 '의사 출신 2호 검사' 송한섭(40·39기) 서울서부지검 검사도 사의를 밝혔다. 송 검사는 다만 검·경 수사권 조정 및 직제개편 등과 관련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송 검사는 사직 글을 통해 "한때는 검찰이 인생의 전부이자 삶의 목표로 느껴질 때도 있었고, 누군가가 검사라고 불러주는 것만으로도 힘이 날 때도 있었다"며 "어느덧 10년이 지나 제게도 선택의 순간이 왔고, 떠날 때가 됐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이 가장 어려울 때 떠나는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지만, 검찰 가족 여러분들이 현명하게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검찰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하고 서포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검찰청 미래기획·형사정책단장으로 근무하면서 수사권 조정 관련 업무를 담당했고, 형사부 검사의 얘기를 다룬 베스트셀러 '검사내전'의 저자이기도 한 김웅(50·29기) 법무연수원 교수도 '작심' 비판 글을 올리고, 사의를 밝히기도 했다.

김 교수는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에 대해 "개혁이 아니다. 민주화 이후 가장 혐오스러운 음모이자 퇴보"라며 "거대한 사기극에 항의하기 위해 사직한다"고 비판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4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제18회 대한민국 전통가요대상 개최
무승부를 승점 3으로 바꾼 손흥민의 머리
책과 함께 성장하는 도서관도시 전주
“전통시장 이용해 지역경제 살리자”
득주전제(得主專制)
도내 악취·폐기물관리 ‘적극 대처 필요’
성인여성 배움의 요람 ‘전라북도립여성중고등학교’
전북도 `우한 폐렴` 비상... 위험경보 `주의` 단계로 상향
무주군의회, 설 맞이 유관기관 방문
홍남기 경제부총리, 군산 행보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 진출로 도쿄올림픽 진출을 ..
기획 | 특집
칼럼
군주로부터 지휘권의 독립을 얻는다.손빈이 내세운 ‘승장(勝仗.-싸움에서 승리하는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312
오늘 방문자 수 : 3,807
총 방문자 수 : 30,817,885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