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3-03-26 12:21: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클린스만도 인정한 `골든보이`…이강.. 피겨 이해인, 10년만에 韓 메달 사냥..
전영오픈 배드민턴 우승 공희용, 소속.. 태권도인 2만명 광화문서 태극1장 시..
손흥민, 홍명보·박지성 넘어 최장수 .. 클린스만호 파주서 첫 담금질 나섰다
女 컬링대표팀, 덴마크 꺾고 세계선수.. ‘에이스’ 손흥민, 밝은 표정으로 입..
정읍시, ‘2023 정읍시장배 족구대회.. 나폴리 감독 ‘괴물 수비수’ 김민재 ..
배드민턴 안세영, 전영오픈 결승 진출 손흥민, EPL 통산 50호 도움 달성…토..
울버햄튼 황희찬 ‘부상’, 클린스만.. 이동국-최순호-신태용-홍명보 ‘K리그..
흥국생명, 통산 6번째 정규리그 1위 골프공 성능 제한… “317야드 이상 ..
국적 바꾼 선수들 ‘배신’·‘선택’.. 전북체육회, 전문체육지도자·실..
클린스만 축구철학 보니… ‘확실한 .. 남원시청 정재민 선수, 복싱부 국가대..
‘멀티 골’ 문선민(전북), K리그1 3.. 진안군 유소년 승마단, 승마대회 입상..
19일 프로축구 대구-전북전, 4년 만에.. 장수군장애인체육회 장애인탁구선수단..
박세웅, 제 몫 다했다…4⅔이닝 8K 무.. 손흥민, 새 사령탑 클린스만 격려에 ..
전북현대, U18 골키퍼 공시현과 준프.. 전북, 광주 상대로 시즌 첫 승 도전
4강 꿈꾸는 한국, 결전… ‘호주를 잡.. 손흥민, 유효슈팅 0개…”형편없었던 ..
뉴스 > 생활/스포츠

박효준, 애틀랜타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26명 중 명단서 제외

3차례 양도지명 끝 트리플A로 이관
마이너리그 스프링캠프서 시즌 준비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2월 02일
ⓒ e-전라매일
혹독한 겨울을 보낸 박효준(27)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애틀랜타는 2일(한국시간) 40인 로스터 외에 선수 중 초청선수 자격으로 2023시즌 메이저리그(MLB) 스프링캠프에 참가할 선수 26명을 정해 공개했다.
투수 11명, 포수 4명, 내야수 6명, 외야수 5명이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는데, 박효준의 이름은 빠졌다. 이로써 박효준은 마이너리그 스프링캠프에서 시즌 준비를 시작하게 됐다.
2022시즌을 마친 뒤 박효준은 3차례 양도지명(DFA·designated for assignment) 처리되며 우여곡절을 겪었다. 지난해 11월말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양도지명 조치된 박효준은 트레이드를 통해 보스턴 레드삭스 유니폼을 입었다. 박효준은 또다시 애틀랜타로 트레이드됐지만, 애틀랜타도 외야수 엘리 화이트를 영입하면서 박효준을 양도지명 조처했다. 일주일 내에 원하는 팀이 나오지 않아 박효준은 결국 애틀랜타의 마이너리그 트리플A 팀인 그윈넷 스트리퍼스로 이동했다.
2021년 뉴욕 양키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박효준은 한 타석만 소화한 후 마이너리그로 내려갔지만, 2021년 7월말 피츠버그로 트레이드된 후 더 많은 기회를 얻었다.
어느 때보다 차가운 겨울을 보낸 박효준은 빅리그 스프링캠프 초청선수 명단에서도 제외되면서 빅리그 재진입을 향한 길이 더욱 험난해졌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2월 0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남원출신 박서인양, 15세이하 청소년 축구 국가대표 발탁
전북 전지역에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실외활동 자제’
고창, ‘출산가정’ 행복 꾸러미 전달
전북 대형 국제행사 연계 공동마케팅 협약
“디지털·저탄소 전환에 드라이브 걸 때”
야산에 나무 베러 간 80대, 경운기·나무에 끼어 숨져
서거석 교육감 “미래교육 환경 구축 총력”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10년 연속 선정
송민호, 오늘 훈련소 입소…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
`디토` 캠코더 생각나네…뉴진스 `시즌 그리팅` 이례적 재출시
가볼만한 곳
기획 | 특집
칼럼
두 번 다시는 우리시대에 김영삼 정부의 가장 부끄럽고 야만적인 실책인 우리 민족이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