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3-05-31 12:05: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한국 토너먼트 상대도 모두 남미팀 되.. 여자하키, 주니어 아시아컵 출전… 3..
양궁 세계선수권대회 대비 국가대표 .. 한국, 주니어하키 아시아컵 4강 진출
유승민 회장, 기세 좋은 韓탁구 아시.. 진안군 선수단, 매달 향한 시동 건다
“너무 비싸다” 파리올림픽 입장권 .. 불펜 피칭으로 복귀에 한 발 더… 류..
전북 체육 미래 739명, 전국소년체전 .. 제93회 춘향제 기념 남원시 민속씨름..
진안홍삼배 장애인파크골프대회 성료 정읍, 동학농민혁명기념 전국 남·여 ..
“최하위권 수준” 무셜스키 모욕 발.. 2023 전북아태마스터스 감동 속 폐막
탁구 임종훈-신유빈, 단식 이어 혼합 .. <장수군장애인체육회 탁구선수단, 슬..
길어지는 中 손준호 구금…축구협회, .. U-19 남자농구 월드컵 최종 엔트리 12..
전북 레슬링 선수들, 메달 사냥 나선.. 전국 그라운드골프 동호인들 무주에서..
제17회 전국장애학생체전 개막… 나흘.. <익산시청 송지영 사무관>‘전북아태..
中 진출 한국 축구 국가대표 손준호, .. <제129주년 정읍동학농민혁명기념>전..
고진영 ‘파운더스컵만 3번째 우승’ 임동혁·유광우 맹활약… 대한항공, ..
고창, 아태마스터스 대회 유도 종목 .. 고창군청, 제1회 청원 풋살대회 성황..
전북 아태마스터스 옵저버 프로그램….. 아태마스터스대회 개회식 시내버스 증..
뉴스 > 생활/스포츠

국적 바꾼 선수들 ‘배신’·‘선택’ 엇갈려

빅토르 안 이어 린샤오쥔까지 다른 나라에 금메달… 한국 위협
일각선 개념바뀌는 시대… 국내도 중국 등 귀화 선수들 많아져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3월 15일
ⓒ e-전라매일
서울에서 열린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린샤오쥔(중국·한국명 임효준)이 계주 종목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러시아로 귀화한 빅토르 안(안현수)이 올림픽 금메달을 딴 것처럼 린샤오쥔도 국적을 바꾸고 선수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과거 스포츠에서 한국 출신 감독이 다른 나라 대표팀을 이끌며 국제대회에서 선전하는 경우들은 종종 보아왔지만 쇼트트랙에서 보듯 한국 선수들이 국적까지 바꿔 국내에서 시상대에 오르는 일들이 생겨나고 있다
한국이 압도적인 기량을 보유한 이른바 효자종목에서는 그간 한국인 감독들이 해외로 진출해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에서 한국 대표팀과 우승 경쟁을 벌이는 일이 있었다.
한국이 종주국인 태권도도 한국인 지도자들이 많이 진출한 종목이다. 다른 나라 선수들의 기량은 올림픽에서 종주국인 한국을 위협할 정도다.
베드민턴에서는 셔틀콕의 황제로 불렸던 박주봉 감독이 2004년부터 일본 대표팀을 이끌며 일본 배드민턴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발전시켰다. 일본 대표 선수들은 올림픽과 세계선수권 등에서 한국 선수들에 우위를 보이고 있다.
중국 하키팀을 강팀으로 변모시켰던 김창백·김상열 감독도 있다. 볼링과 핸드볼에서도 지도자 해외 진출 사례가 있다. 동계 종목 중 한국의 메달밭이었던 쇼트트랙에서도 장권옥, 전재수, 김선태, 박해근, 조항민 등 지도자들이 각국에 진출해 한국 기술을 전수했다.
그러다 빅토르 안 사태가 발생했다. 빅토르 안은 쇼트트랙계 안에서 발생한 내홍 속에 선수가 국적을 바꿔버린 초유의 사태였다.
2011년에는 성남시청이 재정 문제로 4년 만에 팀을 해체하면서 빅토르 안은 갈 곳을 잃었다. 2011년 4월에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탈락했다.
그러자 빅토르 안은 2011년 말 러시아로 귀화했고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3관왕에 올랐다. 은퇴무대로 삼으려 했던 2018 평창 올림픽에서 러시아의 선수단 도핑 스캔들에 휘말려 출전이 불발되자 지도자로 변신한 빅토르 안은 2020년 중국 대표팀 기술 코치를 맡았다. 빅토르 안은 중국이 2022 베이징 올림픽 쇼트트랙에서 메달 4개(금 2, 은1, 동1)를 따는 데 힘을 보탰다.
린샤오쥔은 빅토르 안의 뒤를 따랐다. 린샤오쥔 역시 쇼트트랙계 내부 갈등으로 국적을 바꿨다.
린샤오쥔은 2019년 진천선수촌에서 동성 후배 선수의 바지를 내리는 장난을 치다 강제 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대한빙상경기연맹에서 1년 자격정지 중징계를 받았다. 린샤오쥔은 2019년 이후 3년 7개월 만인 지난해 중국 대표팀으로 쇼트트랙월드컵에 출전했다. 그는 이번 시즌 월드컵 남자 500m 5차 대회와 6차 대회에서 우승했다. 이어 이번에 한국에서 열린 세계선수권에서 남자 5000m 계주 금메달을 땄다.
소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러시아 국기를 흔들던 빅토르 안처럼 린샤오쥔도 중국 대표팀 동료들과 오성홍기를 들고 목동아이스링크를 돌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국가대표라는 개념과 상징성 자체가 바뀌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국가에 대한 헌신보다 선수 개인의 선수 생활과 성취를 중요시하는 시대가 왔다는 것이다.
이미 국내에도 선수활동을 위해 귀화한 외국인 선수들이 여럿 눈에 띈다.
실제로 한국 탁구 국가대표로 뛴 전지희와 최효주 역시 귀화한 중국인이다. 여자 탁구 괴물로 불리는 주천희 역시 중국 출신이다. 주천희는 국가대표로 선발될 수 있는 귀화 후 3년이 지나면 국가대표 선발전에도 나설 계획이다. 세계 각국 선수들 161명 중 중국 출신이 20명이었을 정도로 중국 선수들의 귀화는 드문 일이 아니다.
남자 마라톤의 케냐 출신 오주한, 남자 럭비의 미국 출신 안드레 진, 여자 농구의 대만 출신 진안 등도 한국으로 귀화한 선수들이다. 아이스하키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둔 2017년 하이원의 마이클 스위프트와 마이클 테스트위드, 안양 한라의 맷 달튼, 브락 라던스키 등을 포함해 7명을 귀화시키기도 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3월 15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민국 농생명산업 수도는 전라북도”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전북은행, 전라북도 이차전지산업 특화단지 새만금지역 유치 기원 행사 개최
한국, 주니어하키 아시아컵 4강 진출
김제 물류센터서 불…4억 9000여만원 재산피해
최대 200㎜ 쏟아진 전북…축대 무너지고 차량 침수되고 피해 잇따라(종합)
“남원새일센터가 꿈꾸고 있는 여성들을 응원합니다”
전북농협 방문 김관영 도지사 농생명산업 비전 설명
군산해경, 정책자문위원회에서 발전방안 듣다
유승민 회장, 기세 좋은 韓탁구 아시안게임 장밋빛 전망
가볼만한 곳
기획 | 특집
칼럼
호스피스병원은 대부분이 말기맘 환자로 구성이 되어있다. 암에 대하여 개략적으로 살..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