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3-05-31 13:12: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한국 토너먼트 상대도 모두 남미팀 되.. 여자하키, 주니어 아시아컵 출전… 3..
양궁 세계선수권대회 대비 국가대표 .. 한국, 주니어하키 아시아컵 4강 진출
유승민 회장, 기세 좋은 韓탁구 아시.. 진안군 선수단, 매달 향한 시동 건다
“너무 비싸다” 파리올림픽 입장권 .. 불펜 피칭으로 복귀에 한 발 더… 류..
전북 체육 미래 739명, 전국소년체전 .. 제93회 춘향제 기념 남원시 민속씨름..
진안홍삼배 장애인파크골프대회 성료 정읍, 동학농민혁명기념 전국 남·여 ..
“최하위권 수준” 무셜스키 모욕 발.. 2023 전북아태마스터스 감동 속 폐막
탁구 임종훈-신유빈, 단식 이어 혼합 .. <장수군장애인체육회 탁구선수단, 슬..
길어지는 中 손준호 구금…축구협회, .. U-19 남자농구 월드컵 최종 엔트리 12..
전북 레슬링 선수들, 메달 사냥 나선.. 전국 그라운드골프 동호인들 무주에서..
제17회 전국장애학생체전 개막… 나흘.. <익산시청 송지영 사무관>‘전북아태..
中 진출 한국 축구 국가대표 손준호, .. <제129주년 정읍동학농민혁명기념>전..
고진영 ‘파운더스컵만 3번째 우승’ 임동혁·유광우 맹활약… 대한항공, ..
고창, 아태마스터스 대회 유도 종목 .. 고창군청, 제1회 청원 풋살대회 성황..
전북 아태마스터스 옵저버 프로그램….. 아태마스터스대회 개회식 시내버스 증..
뉴스 > 생활/스포츠

골프공 성능 제한… “317야드 이상 안 가도록 변경”

3년 뒤 적용 유력… 골프업체와 선수들 반발 예상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3월 16일
ⓒ e-전라매일
앞으로 프로 골프 대회에서 초장타가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 골프규칙을 관장하는 영국 로열앤드에이션트골프클럽(R&A)과 미국골프협회(USGA)는 15일(한국시간) 공동성명을 내고 프로대회 골프공 성능을 제한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골프공이 시속 127마일(약 204.4㎞)의 스윙 스피드로 때렸을 때 317야드 이상 날아가지 않도록 규정을 바꿀 계획이다.
골프공 성능이 제한되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급 선수들의 드라이버 티샷 비거리는 15야드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다만 이 규정은 골프를 취미로 즐기는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
골프공 성능 제한은 계속 늘어나는 비거리가 골프의 본질을 훼손하고, 골프산업 발전에 지장이 된다는 우려에서 나왔다.
장타로 인해 코스를 연장하고, 이에 따라 유지 관리 비용 등이 증가해 환경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는 지적이다.
R&A와 USGA는 앞서 드라이버 길이를 46인치 이하로 제한하는 방안을 내놨지만 효과가 미미했다. 결국 골프공 성능 제한이란 칼을 빼 들었다.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해당 규정은 골프공 개발과 제조 등에 시간이 걸려 3년 뒤에나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2003년 PGA 투어 평균 비거리는 약 286야드였고, 9명이 300야드를 넘겼다.
한편 이 같은 골프공 성능 제한에 골프공 제조업체와 선수들의 강한 반발도 예상된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3월 1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대한민국 농생명산업 수도는 전라북도”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전북은행, 전라북도 이차전지산업 특화단지 새만금지역 유치 기원 행사 개최
전북농협 방문 김관영 도지사 농생명산업 비전 설명
군산해경, 정책자문위원회에서 발전방안 듣다
한국, 주니어하키 아시아컵 4강 진출
김제 물류센터서 불…4억 9000여만원 재산피해
최대 200㎜ 쏟아진 전북…축대 무너지고 차량 침수되고 피해 잇따라(종합)
“남원새일센터가 꿈꾸고 있는 여성들을 응원합니다”
유승민 회장, 기세 좋은 韓탁구 아시안게임 장밋빛 전망
가볼만한 곳
기획 | 특집
칼럼
호스피스병원은 대부분이 말기맘 환자로 구성이 되어있다. 암에 대하여 개략적으로 살..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