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3-10-02 21:19:0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추석 연휴, 레트로 힐링 여행지 군산.. 계영 금메달·아시아新 합작…다관왕 ..
외신의 시선 “북한, 시상대에서 한국.. 道체육회, 또바기 체육돌봄 사업 추진
태권도 품새 강완진·차예은, 동반 결.. 조정 이수빈·김하영, 여자 무타페어 ..
‘46억 아시아인들의 축제’ 막 올랐.. “근대 5종·태권도 주목”… 마수걸..
근대5종 이지훈, 랭킹라운드 1위 출발 축구 국가대표 골잡이 조규성 ‘덴마..
AG 탁구 대표팀, 항저우로… ‘의지 .. `월드컵 아쉬움 씻는다`…여자축구, ..
개막 직전 여자축구 토너먼트 대진 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된 브레이킹… 팝..
道 장애인체육대회 익산선수단 ‘종합.. 한국, 금메달 50개·종합 3위 목표…..
우상혁, 2m35로 다이아몬드 파이널 우.. 박혜정, 세계역도선수권 女 최중량급 ..
검찰 ‘프로축구 뒷돈’ 의혹 10명 기.. `원격 근무 논란` 클린스만 감독 귀국
‘유소년 카트 경주 대회’ 카팅 코리.. ‘수영 천재’ 황선우, “AG 실감…계..
클린스만호 ‘무색무취’ 전술 강호 .. 임실군청 사격팀, 제32회 경찰청장기 ..
제3회 체육영재선발대회 40명 중 최종.. 부안군 메디오폰도 전국자전거대회 성..
피겨 서민규, 주니어GP 정상…한국 남.. 역도 박주효,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73..
‘G4 등급’ 세계태권도 품새 오픈 챌.. 男농구대표팀, 日 첫 연습경기 승리
뉴스 > 생활/스포츠

“최하위권 수준” 무셜스키 모욕 발언에 곽승석 “한국배구 무시 불쾌해”

"경험 목적이었지만 많이 아쉽다"
韓 선수들 화나 곽승석에 연락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5월 22일
ⓒ e-전라매일
프로배구 남자부 우승팀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의 곽승석이 내년 아시아 남자 클럽 배구 선수권 대회에서는 결승에 진출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곽승석은 이번 대회 도중 나온 드미트리 무셜스키(러시아)의 발언에는 불쾌감을 드러냈다.
대한항공은 21일(현지시간) 바레인 마나마에 있는 이사(ISA) 스포츠시티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7~8위 결정전에서 바양홍고르(몽골)를 3-0(25-21 25-23 25-18)으로 이겼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이번 대회를 4승3패로 마무리했다. 조별예선에서 2승1패로 8강에 진출한 대한항공은 8강 리그에서 1승1패에 그쳤다. 이어진 5~8위 결정전에서 1승1패를 거두며 7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대회 주장을 맡은 곽승석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어차피 처음부터 경험이 목적이라서 승패에 연연 안 하기로 했지만 그래도 이기려고 다들 노력을 했는데 많이 아쉽기는 하다"고 말했다.
곽승석은 내년 대회에 관해서는 "내년에 일본에서 한다고 들었다. 토미도 확실히 정예 멤버로 하고 싶어 한다는 소문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팀처럼 신체 조건이 다른 선수들과 많이 해서 경험이 되는 것은 확실히 있는 것 같다"며 "진짜 확실하게 붙어 보면 충분히 결승은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전력을 다 한다면 최소한 결승은 간다고 본다"고 말했다.
곽승석은 일본 산토리 선버즈 소속으로 출전한 무셜스키(러시아)가 대한항공을 일본 리그 최하위권 수준이라 평한 데 대해서는 "우리 팀뿐만 아니라 한국 배구를 무시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기분이 안 좋았다. 한국에 있는 다른 선수들도 화가 났다고 연락이 왔다"며 "정예 멤버도 아닌데 그렇게 얘기를 해버리니까 기분이 안 좋았다"고 말했다. 무셜스키는 지난 18일 한국 V-리그 챔피언 대한항공을 완파한 뒤 한국 기자들과 인터뷰에서 이날 대한항공 경기력을 일본 리그 팀들과 비교해 달라는 요청에 "솔직하게 말하면 9위, 10위, 11위 정도 되는 수준"이라고 답했다. 일본 V리그 남자부 구단은 10개다. 일본 리그 최하위권 수준이라는 의미다.
곽승석은 이번 대회에서 주전으로 출전한 윙스파이커 이준에 관해서는 "준이는 원래부터 공격력은 확실히 좋았다고 생각을 했다. 기회를 많이 못 받았기 때문에 이번에 많이 경험을 해서 자기도 느낀 점이 확실히 있을 것"이라며 "다시 팀에 복귀해 부족한 점을 더 연습을 해서 보완하면 더 좋은 선수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곽승석은 처음으로 주장 역할을 소화한 데 대해 "이것저것 챙겨야 할 게 너무 많아서 힘든 것 같다"며 "분위기나 코칭스태프랑 얘기도 하면서 잘 조절을 해야 하는 게 좀 어려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5월 2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볼만한 곳
기획 | 특집
칼럼
‘생존수영’이라함은 사람이 물에 빠졌을 때, 수영을 통해 생명을 구하는 가장 근원..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