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3-10-02 19:14: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추석 연휴, 레트로 힐링 여행지 군산.. 계영 금메달·아시아新 합작…다관왕 ..
외신의 시선 “북한, 시상대에서 한국.. 道체육회, 또바기 체육돌봄 사업 추진
태권도 품새 강완진·차예은, 동반 결.. 조정 이수빈·김하영, 여자 무타페어 ..
‘46억 아시아인들의 축제’ 막 올랐.. “근대 5종·태권도 주목”… 마수걸..
근대5종 이지훈, 랭킹라운드 1위 출발 축구 국가대표 골잡이 조규성 ‘덴마..
AG 탁구 대표팀, 항저우로… ‘의지 .. `월드컵 아쉬움 씻는다`…여자축구, ..
개막 직전 여자축구 토너먼트 대진 변.. 아시안게임 정식종목된 브레이킹… 팝..
道 장애인체육대회 익산선수단 ‘종합.. 한국, 금메달 50개·종합 3위 목표…..
우상혁, 2m35로 다이아몬드 파이널 우.. 박혜정, 세계역도선수권 女 최중량급 ..
검찰 ‘프로축구 뒷돈’ 의혹 10명 기.. `원격 근무 논란` 클린스만 감독 귀국
‘유소년 카트 경주 대회’ 카팅 코리.. ‘수영 천재’ 황선우, “AG 실감…계..
클린스만호 ‘무색무취’ 전술 강호 .. 임실군청 사격팀, 제32회 경찰청장기 ..
제3회 체육영재선발대회 40명 중 최종.. 부안군 메디오폰도 전국자전거대회 성..
피겨 서민규, 주니어GP 정상…한국 남.. 역도 박주효,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73..
‘G4 등급’ 세계태권도 품새 오픈 챌.. 男농구대표팀, 日 첫 연습경기 승리
뉴스 > 생활/스포츠

불펜 피칭으로 복귀에 한 발 더… 류현진 “마운드 그리웠다”

팔꿈치 수술 후 첫 불펜 피칭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5월 25일
ⓒ e-전라매일
류현진(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마운드 복귀를 향해 한 발을 더 내디뎠다.
토론토스타 등에 따르면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탬파베이 레이스의 홈 구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불펜 피칭을 했다다. 크리스 배싯, 케빈 가우스먼 등 토론토 동료 투수들도 이를 지켜봤다.
지난해 6월 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뒤 첫 불펜 피칭이다.
불펜 투구를 마친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던지는 것이 가장 그리웠다"며 야구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스프링 트레이닝 이후 팀 동료들과 함께하는 것도 오랜만이다. 구단 스프링캠프 시설이 있는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재활을 해온 류현진은 전날(23일) 팀의 탬파베이 원정에 합류, 모처럼 선수단과 동행에 나섰다.
류현진은 동료들과 함께 투구한 것에 대해 "지금까지 경험한 것 중 가장 즐거웠다"며 웃으며 "그들을 보니 기분이 정말 좋았다. 지금 내가 있는 곳에 활력을 되찾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토론토스타는 류현진의 불펜 피칭에 대해 "커브와 체인지업이 잘 들어갔다. 커터는 아직 던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통증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전과 비교해 훨씬 날씬해진 몸도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12월 한국에서 플로리다로 돌아온 뒤 재기를 위해 러닝 등에 많은 시간을 쓴 덕이다. 류현진은 "외모적으로도 큰 변화를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삼십대 중반의 나이에 팔꿈치 수술을 받은 류현진을 두고 비관적인 관측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류현진은 단단히 마음을 먹고 복귀를 향해 전력 질주하고 있다.
그리고 지금, 순조로운 재활 과정을 밟아나가며 마운드에 돌아올 채비를 하고 있다.
류현진의 복귀 목표는 올스타 휴식기인 7월11~14일 이후다. 류현진은 "시즌 후반 팀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그게 지금 내 목표"라고 말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5월 25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가볼만한 곳
기획 | 특집
칼럼
‘생존수영’이라함은 사람이 물에 빠졌을 때, 수영을 통해 생명을 구하는 가장 근원..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