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3-12-07 19:59: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전북체육회 최병선 부회장>체육발전.. `일상속 스트레스 날린다!`ÿ제1..
<전라북도·남도 배드민턴협회>태국배.. 손흥민, 8시즌 EPL 두 자릿수 득점 도..
김관영 도지사, 체육발전 노고 도체육.. 정읍시 정주고 배드민턴부 ‘학교운동..
빙속, 주니어 월드컵 2차 대회 맹위 봉동초 배드민턴부 주니어 국제대회 1..
전북대학교, 총장배 테니스 대회 개최 정읍고창부안지역 청소년 농구대회 성..
`국가대표 자격 잠정 박탈` 황의조, .. 스페인·크로아티아·이탈리아 한 조..
정동현, 중국 FIS컵 알파인스키 대회.. `키움서 방출` 김준완, 은퇴 선언…˝..
FA 양석환, 두산과 4+2년 최대 78억원.. KIA의 약한 고리 1루수…대안으로 떠..
여자프로농구 2022~2023시즌 스포츠카.. 하이트진로 여자 역도팀, 전국대회서 ..
김강민 한화 이적에 뿔난 SSG 팬들… .. 토트넘, 또 부상 악재…벤탄쿠르, 발..
제21회 정읍시장배 전국 오픈 탁구대.. 베를린올림픽 동메달 故 남승룡, `대..
박준용, 내달 한국인 최초 UFC 5연승 .. 태권도연맹 국제심판 교육, 내달 2일 ..
2023 남원춘향 전국 마라톤 대회 성공.. 여자 프로골프 홍보 모델 선발한다…`..
정읍내장산배 전국 유소년 축구 1차 .. 진안군 유소년 승마단 제20회 문화체..
KT, 유소년 야구단 위한 사랑의 후원.. KLPGA, 온라인 박물관 유물 공개 수집
뉴스 > 생활/스포츠

계영 금메달·아시아新 합작…다관왕 시동

황선우, 자유형 200m 2관왕 도전
김우민, 단일대회 첫 4관왕 노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9월 26일
ⓒ e-전라매일
대한민국 수영의 '황금세대'를 이끌고 있는 황선우(20)와 김우민(22·이상 강원도청)이 계영 800m에서 최상의 성적표를 받아들면서 다관왕에 시동을 걸었다.
황선우와 김우민은 계영 800m 영자로 나서 금메달과 아시아신기록이라는 기분좋은 결과를 냈다.
한국 수영 대표팀은 지난 25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아쿠아틱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계영 800m 결승에서 양재훈(25·강원도청)~이호준(22·대구광역시청)~김우민~황선우 순으로 헤엄쳐 7분01초73의 아시아신기록으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한국은 왕순, 판잔러 등이 버티고 있어 대항마로 여겨지던 중국을 1초67 차로 넉넉하게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경영 단체전에서 한국이 금메달을 건 것은 사상 최초다. 이전까지는 4차례 은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아시안게임 남자 계영 8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1994년 일본 히로시마 대회에서 지상준, 우철, 우원기, 방승훈이 은메달을 딴 이후 29년 만이었다.
사상 첫 금메달을 일군 기록 또한 눈부셨다. 2009년 로마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일본이 작성한 종전 아시아기록(7분02초26)을 0.53초 단축했다.
계영 800m에 나선 영자들은 병역 혜택이라는 선물도 추가로 받았다.
첫 종목이었던 자유형 100m에서 동메달을 땄던 황선우는 계영 800m 금메달과 아시아신기록으로 다시 기세를 끌어올렸다.
황선우는 자유형 100m에서 자신이 2021년 열린 2020 도쿄올림픽에서 세운 한국기록(47초56) 경신과 더불어 내심 금메달까지 노렸다.
그러나 둘 다 이루지 못했다. 한국기록에 0.48초 뒤진 48초04에 레이스를 마친 황선우는 3위에 자리했다.
라이벌 판잔러가 46초97의 아시아신기록을 작성하며 금메달을 땄고, 왕하오위(중국)가 48초02로 은메달을 가져갔다. 계영 800m에서 아쉬움을 턴 황선우는 27일 주종목인 자유형 200m에 나선다.
자유형 200m에서 황선우는 세계 최정상급이다.
황선우는 지난해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47의 한국신기록을 작성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황선우가 제 기량만 발휘한다면 판잔러를 물리치고 시상대 가장 위에 설 수 있을 전망이다.
3개의 개인 종목을 남겨둔 김우민은 4관왕이라는 더 큰 꿈을 꾼다. 김우민은 26일 오후 자유형 1500m에 나서고, 28일에는 자유형 800m, 29일에는 자유형 400m에 출전한다.
자유형 400m와 800m에서는 아시아에서 뚜렷한 적수가 없다. 자유형 400m에서 김우민의 올해 최고 기록은 3분43초92로, 기록 순위 13위다. 김우민보다 앞서는 아시아 선수는 없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3년 09월 2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한경봉 군산시의원, 제3회 모범 의정상 수상
전북은행, 진안군에 ‘JB옐로우 카펫 제9호’ 오픈
K POP은 현재진행형 어디까지 갈까?(1)
부영그룹, 200억 상당 카이스트 기숙사 리모델링 기부
도교육청, 오는 4~8일‘전북교육인권주간’ 운영
전북도-카자흐스탄 협력 강화 위한 ‘카자흐스탄의 바람’ 경제포럼 개최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유치 총력전
전주, 국내 최고 혁신사례 선정
전주, 대중교통 시책평가 ‘우수’ 인정받다
필리핀 3개시에 의류 및 학용품 지원
가볼만한 곳
기획 | 특집
칼럼
30년이 넘게 일해온 전문 음악프로듀서로서 K-POP이 이렇게 성공하리라 꿈에도 상상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