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9-22 13:46: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전북도, 추석 대비 전통시장 집중 방.. 새만금 수질개선, 해수유통 추진통해 ..
전북도, 독거노인에게 차세대 댁내장.. 전북도, 이달의 혁신주인공 나석훈 본..
새만금 포스트 투자 랠리 이어간다 도, 부안군 왕등도 해역 불법어구에 ..
추석 명절 선물세트, 과대포장 이제 .. 전북 거시기장터, 지자체 최초 은행사..
전북 조선산업 위기, 신산업으로 정면.. 추석 제수용품 `드라이브수루` 성황리..
도의회, 행정사무감사 도민제보 창구 .. 전주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
도, 추석 앞두고 음식점.카페 등 방역.. 생활SOC복합화 공모사업 13건 선정 쾌..
제2차 도시가스요금 납부 및 공급중지.. 도, 도서.벽지마을까지 초고속인터넷 ..
전북도,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27일까.. 전북환경청, 추석 연휴 `환경오염행위..
전북도의회 환복위, 의정발전자문위원.. 전주 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
정읍시, 더 나은 2021년을 위한 주요 .. 장수군 농어촌의료서비스개선사업 선..
정헌율 시장, 전주시에 전주대대 이전.. 부안군, 생활SOC 복합화사업 2건 선정..
국민의힘 국회의원, 남원 수해피해현.. 박경숙, 장수사과 농가 방문
도의회 공공기관 유치특위, 2기 활동.. 여경협 전북지회, 호우피해지역 추석..
내년 새만금 수질개선분야 정부예산안.. 전북도, 자치법규 속 어려운 한자어를..
뉴스 > 정치/군정

정헌율 익산시장, 국화축제 준비 현장근로자 격려

폭염 속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 성공 개최 위해 구슬땀
박동현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정헌율 시장은 익산 천만송이 국화축제의 성공개최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정 시장은 지난 12일 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40도를 넘나드는 하우스 안에서 작품을 만들고 있는 직원과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기온이 높은 낮 시간대에는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했다.



익산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는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품질 좋은 국화작품을 생산하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앞서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2억원을 투입해 895㎡ 규모의 스마트 하우스를 신축하고 대형 환풍기와 차광시설을 설치하는 등 온도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7월부터 노지에 재배하고 있는 일부 구역에는 오전, 오후로 나눠 바닥에 물을 뿌리거나 점적관수를 통해 지온을 낮추고 이른 아침 관수하는 등 국화의 정상생육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중보 기술보급과장은 “더위 때문에 힘들지만 국화축제에 전시될 수많은 국화가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 기분은 좋다”며 “익산만의 차별화된 국화축제 개최를
박동현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리더스로타리, 정기주회 개최
전주출신 국악인 남상일, 전북홍보대사 위촉
전북도,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27일까지 연장한다
제2차 도시가스요금 납부 및 공급중지 유예 시행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안면인식 열화상카메라’ 전달
농협 중앙회 전북본부·고산농협, 주거환경 개선 사업 실시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슬로시티로 안전·건강·친절 플러스”
도, 추석 앞두고 음식점.카페 등 방역점검 나서
상상을 현실로, K-농업기술 세계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손흥민(토트넘)이 날카로운 골 결정력으로 4골..
기획 | 특집
칼럼
전화가 울더니 이** 혁신점에 간 적 있느냐 묻는다. 뒤이어 두 명이 다녀왔고, 그중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615
오늘 방문자 수 : 15,173
총 방문자 수 : 37,653,03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