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2-07 15:24:4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文 ˝선조들, 준엄하고 품위있게 독립운동…국민들도 성숙하게 日 대응˝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 e-전라매일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100년 전 독립운동의 길에 나선 우리의 선조들은 '일본이 잘못된 길에서 빠져나와 동양에 대한 책임을 다하게 하는 일'이라고 선언했다. 아주 준엄하면서도 품위 있는 자세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오찬사를 통해 "우리는 사람과 사람, 민족과 민족, 나라와 나라 사이의 공존과 상생, 평화와 번영이라는 인류 보편의 가치를 잊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도 우리 경제를 흔들려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단호하면서도 두 나라 국민들 사이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성숙한 대응을 하고 있다"며 "우리에게 역사를 성찰하는 힘이 있는 한 오늘의 어려움은 우리가 남에게 휘둘리지 않는 나라로 발전해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74년 전 우리는 광복을 맞아 새로운 나라를 꿈꿨다. 과거에 머물지 않고 미래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며 "일본과도 미래지향적인 우호협력의 관계를 맺어왔다. 일본이 잘못된 역사를 깊이 성찰하길 바라며,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함께 열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 일본 정부는 수출 규제에 이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는 결정을 내렸다. 양국이 함께해온 우호·협력의 노력에 비추어,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과 국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해가며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틀 후면 74번째 광복절을 맞이한다.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에 맞는 광복절이기에 더욱 각별하게 우리에게 다가온다"며 "100년 전, 선조들은 3·1독립운동으로 자주독립의 의지와 역량을 세계에 알렸고, 그 의지와 역량을 모아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3·1독립운동으로 우리 국민들은 왕정과 식민지의 백성에서 공화국의 국민이 됐고, 임시정부를 중심으로 기어코 독립을 이뤄냈다"며 "이제 우리는 당당한 경제력을 갖춘 나라가 됐다. 성숙한 민주주의를 실현한 나라로 동북아에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반도 평화를 통해 광복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0년 전, 선조들의 뜻과 이상은 아직 완전히 실현되지 못했다"며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라는 중대한 과제가 우리 앞에 놓여 있고 광복을 완성하기 위해 우리는 분단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 국민의 하나 된 힘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독립유공자와 유족들께서 언제나처럼 우리 국민의 힘이 되어주시고 통합의 구심점이 되어주시길 바란다"며 "독립유공자 어르신들의 살아 생전에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와 후손들을 제대로 예우하는 일은 한시도 게을리할 수 없는 정부의 책무"라며 "독립유공자들은 우리 국민 모두의 자부심"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7월까지 5만4000여 유공자와 유족의 집에 국가유공자 명패를 달아드렸다"며 "국가 유공자들에 대한 국민들의 존경의 표현이다. 아직 못 달아드린 댁에도 명패가 모두 달리면 나라와 이웃을 위한 희생의 숭고한 가치가 더 많은 국민께 알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애국지사의 예우금도 올렸다. 평생에 걸친 헌신을 돈으로 환산할 수는 없지만 국민들과 정부의 효성이라고 생각해주시기 바란다"며 "형편이 어려운 독립유공자 자녀와 손자녀들에게도 생활지원금을 드리고 있다. 보훈 가족의 자택을 방문하는 보훈복지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국내로 영주 귀국한 모든 해외 독립유공자의 유족들께는 주택을 지원할 수 있도록 법령을 개정했다"며 "우리 미래세대들이 역사에서 긍지를 느끼고, 나라를 더욱 사랑하게 만드는 힘은 바로 보훈에 있다. 정부는 항상 존경심을 담아 보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MLB 김광현·김재환 포스팅 공시…빅리그행 본격 도전
송성환 전북도의장, 소상공인연합회 선정 목민상 수상
손흥민 ˝무리뉴 감독에게 많은 것 배워˝
박항서호,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 사실상 4강 진출
전북도, 제3금융중심지 지정 ‘청신호’
‘악플고통 호소’ 강다니엘, 활동 중단
靑, 김진표 총리 유력 검토 ‘고심’
주불가노이흥사 장불가온이치전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발표
법무부 장관 후보 추미애 의원 내정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프로배구 남자부 경기에서 지난 시즌 사용구로 경기가 진행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기획 | 특집
칼럼
주불가노이흥사(主不可怒而興師) 장불가온이치전(將不可?而致戰).군주와 장수는 일시..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119
오늘 방문자 수 : 22,617
총 방문자 수 : 29,158,070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