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9-18 13:04: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한국당, ‘조국 임명’ 규탄 집회

“문재인 사죄하고 조국은 사퇴하라”… 서명 운동도 돌입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0일
ⓒ e-전라매일
자유한국당이 10일 문재인 정권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기 위해 서울 신촌을 시작으로 왕십리, 반포를 순회하는 서울 지역 릴레이 연설회에 나섰다. ‘조국 사퇴’를 촉구하는 1000만인 서명 운동도 돌입했다.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와 당내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로에 있는 현대 유플렉스 신촌점 앞에서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 집회에 나섰다.
이들은 ‘조국 임명 정권 종말’ ‘조국 OUT! 문 NO!’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문재인은 사죄하고 조국은 사퇴하라”를 연신 외쳤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위한 1000만인 서명 운동도 시작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정면으로 무시하고 기어이 피의자 조국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불법과 불평등, 불공정, 부정의 표현인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했다”라며 “한국당은 조국이 사퇴할 때까지 오늘부터 위선자 조국 사퇴 1000만인 서명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조 장관에 대해 “불법과 탈법으로 정말 황태자 교육을 했다. 그래놓고 어떻게 법무부를 맡겠다고 가서 앉아있나. 그래놓고 어떻게 뻔뻔스럽게 공정과 정의를 이야기하나”라며 “지금 자녀들 가진 어머니의 가슴이 찢어지고 있다. 청년들의 억장이 무너지고 있다. 이건 조국의 문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문제 아닌가”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이어 “그래놓고 뻔뻔스럽게 남의 탓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며 “조국이 취임사에서 한 말을 보면 인사를 고치겠다는 것 아닌가. 자기를 공격하고 자기 가족들 공격하고, 이 정권의 비리를 파헤칠 것이 우려되기 때문에 인사조치한다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우리 힘을 합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 조국을 내려오게 하자”라며 “저와 한국당이 앞장 서겠다. 죽기를 각오하고 앞장서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조국을 내어주다가는 결국 문재인 정권 핵심이 다칠 수도 있지 않은가 하는 걱정 때문에 장관으로 임명한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 지금 검찰의 칼끝이 조국 후보자 배우자를 넘어서 조국, 저는 장관이란 말 죽어도 못하겠다. 피의자 조국”이라며 “당장 파면시켜야 되지 않겠나”라고 외쳤다.
그는 이어 “나라가 아니다. 비정상”이라며 “배우자가 수사받고 그 배우자 수사에 대해서 압력 행사하고 본인도 수사 받는 사람이 법무부 장관인 게 이 나라다. 개탄스러운 이 나라”라고 일갈했다. 이어 “그들이 말하는 검찰개혁은 그들의 검찰 장악이다. 이제 우리가 하나로 뭉쳐서 조국의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이 이에 대해 책임을 질 때까지 우리 모두 외치고 투쟁하자”라고 호소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유성엽 ˝뭣이 중한지도 모른 채 조국만 붙잡고…이제 벗어나야˝
무주덕유산리조트,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판매
참 슬픈 추석 특집드라마 ‘생일편지’
김문수·강효상도 릴레이 삭발 투쟁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전주 KCC, 17일 터리픽12 출전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총 66만㎡ 확보
도, 농촌관광 지역리더 육성 ‘심혈’
준법의식 함양·언론 중요성 인식 ‘맞손’
완산구, 2019년 수시분 개별공시지가 의견 접수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부영그룹 계열 무주덕유산리조트가 2019/2020 동계시즌을 맞아 23일부터 스키 시즌권 ..
기획 | 특집
칼럼
지상파 방송사마다 설과 추석 명절에 한 편씩은 선보이던 특집드라마들이 사라지고 있..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9,187
오늘 방문자 수 : 3,634
총 방문자 수 : 27,807,49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