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0-17 11:58: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군산시의회 ˝전북인력개발원 존치돼야 한다˝

제222회 임시회 본회의서 개발원 존치 촉구 건의문 채택
박수현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1일
ⓒ e-전라매일

전북 군산시의회가 11일 제222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전북인력개발원 존치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신영자 의원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인해 협력업체의 도산은 물론 대량실업 발생으로 지역경제가 파탄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어려운 지역경제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신산업에 필요한 인력을 양성하고 공급할 수 있는 전북인력개발원 존치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어 "그간 전북인력개발원은 청년 실업난과 기업의 고용난 해소를 위한 직업훈련으로 매년 350명 이상 23년간 8700여명의 숙련된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해 왔을 뿐만 아니라, 지역 일자리 창출과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 왔다"고 강조하며 "대한상공회의소가 당장 수익성만 토대로 휴원을 결정하는 것은 군산을 두 번 죽이는 것과 같다"고 성토했다.

그는 "대한상공회의소는 훈련 대상 다변화 및 중소기업 재직자 교육을 비롯한 신재생에너지 및 미래산업 분야로 훈련과정을 전환해 신규 일자리 등 미래 수요를 고려한 선제 대응을 통해 활로를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대한상공회의소는 전북인력개발원 휴원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훈련 대상 다변화로 활로를 모색하고 중소기업 재직자 교육을 비롯해 신재생에너지 및 미래산업 분야 교육과정 운영 등 지속적인 운영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문을 청와대, 국무총리실, 고용노동부, 대한민국 국회, 전북도,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 전북인력개발원에 송부했다.
박수현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이상한 경기’ 남북축구 외신도 큰 관심
남북축구 득점 없이 ‘무승부’
문 대통령, 조국사퇴 관련 입장 표명
서양화 전용한지, 한지스케치북 생산 ‘주목’
“전북대학교, 그야말로 비리 백화점”
서울청년, 완주서 창업아이템 발굴 나섰다
조국 부인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투병…수사영향 전망
도교육청, 안보교육 폐지 두고 ‘날선 공방’
순창서 전세계 소스 한꺼번에 만난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태권도원 나래..
기획 | 특집
칼럼
결국 조국법무부장관은 물러났다. 집무35일을 마치며 퇴임 소회를 당당히 밝혔다. 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282
오늘 방문자 수 : 8,889
총 방문자 수 : 28,166,03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