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7-14 21:18: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정치/군정

춤추는 천장 들보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됐다

-독창성 가득한 우리나라 최대규모(정면 9칸)의 사찰누각..보물 제2065호로 지정
박동현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1일

ⓒ e-전라매일
전북 고창군이 ‘고창 선운사 만세루(高敞 禪雲寺 萬歲樓)’가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 제2065호로 지정됐다고 1일 밝혔다.

‘고창 선운사 만세루(이하 만세루)’는 우리나라 사찰 누각(樓閣)으로는 최대 규모인 정면 9칸이다. 조선후기 불교사원의 대형 누각건물이 시대적 흐름과 기능에 맞춰 구조를 적절하게 변용한 뛰어난 사례이자 구조적으로도 당시 자재 획득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독창성 가득한 건축물로 잘 보존돼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만세루는 선운사의 기록물인 「대양루열기」(1686년)와 「만세루 중수기」(1760년)에 따르면, 1620년(광해군 12)에 중층 누각인 대양루로 지어졌다가 화재로 소실된 것을 1752년(영조 28) 재건과정에서 누각을 불전의 연장 공간으로 변화시켰고 정면 9칸 측면 2칸 규모의 익공계 단층건물(맞배지붕)로 다시 지어져 현재까지 잘 남아 있다.

중앙의 3칸은 앞뒤 평주 위에 대들보를 걸고 좌우 각 3칸은 중앙의 고주를 세워 맞보를 거는 방식으로, 한 건물에서 두가지 방식으로 보를 걸어 구조적 안전을 꾀하면서 누각의 중앙 공간을 강조한 점도 만세루의 또 다른 특징으로 평가됐다.

특히 자연스레 둘로 갈라진 나무 등의 자연 목재를 의도적으로 사용해 마치 건물 상부에서 보들이 춤을 추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점 등은 창의성과 예술성뿐만 아니라 당시 목재 수급의 어려움을 뛰어난 지혜를 발휘해 건축한 점도 또 하나의 특징이다.

문화재청은 이러한 건축학적 특징과 역사적, 예술적, 학술적 우수성을 인정해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로 지정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도지정문화재인 ‘고창 무장동학농민혁명기포지’ 등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과 ‘상금리 지석묘군’, ‘남당회맹단’ 등에 대한 전북도 지정문화재 신청을 위해 학술조사와 학술대회 등을 적극 추진해 역사·문화적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동현 기자 / 입력 : 2020년 06월 0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이원택 의원, “코로나19로 어려운 소상공인 지원 대책 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최선 다할 것!”
전라북도, 스포츠인 권익센터 인권교육 실시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화를 선도하는 군산시의회”
완주군 국비 확보 ‘광폭 행보’
청문회 정국 눈앞…`대북송금` 박지원 `전대협` 이인영 검증대
송하진 지사, 시장·군수에 총력 방역 당부
코로나19로 피해입은 고3 재학생...수능 난이도 하향 조정 관심집중
PHOPHO 김민영 작가와의 ˝산책˝
올해 상반기 가계대출 36조 원 증가
나의 시 한 구절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FA컵 왕좌에 도전한다. 전북현대가 15일 하나은행 FA컵 16강..
기획 | 특집
칼럼
비가 내리는 지난 주말부터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으로 많은 국민이 충격으로 쌓여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5,048
오늘 방문자 수 : 23,182
총 방문자 수 : 35,395,04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