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8-07 01:50: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군산시의회, 입법·법률고문 위촉 야권, 가상 대선·지지율 모두 與 앞..
이원택 의원, 새만금사업지원에 관한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상무위원회.....
송하진 도지사, “자치․분권.. 송지용 도의장, 지방의정연수원 설립 ..
송하진 지사, 시도지사협의회장 선출 민주당 이낙연‧김부겸‧박..
해고 없는 도시 전주, 사업체 현황 전.. 전북도, 취업 취약계층 1만명‘희망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토론회’.. 7월 국회서 힘 과시한 與 공수처 출범..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이 특별교부세 확.. 이원택 의원, ‘농수산물 유통 및 가..
이용호 의원, 월세부담경감법 대표발.. 코로나19에도 관광객 증가...전북도 ..
전북형, 공유경제 활성화 본격 추진 `전북 관광을 한눈에’... 전북투어패..
정 총리 ˝집중호우 피해 큰 지역 특.. 전북도, 먹는샘물 무작위 수거검사 실..
이경신 시의원, 감사장 수상 `부동산 3법` 본회의 통과…與 부동산..
도, 시․군 협력하여‘존중과 공.. 전북도, 대규모 미세먼지 저감숲 확대
‘고충해소‧권익보호’, 전북비.. 정읍시의회 경제산업위원회 현장 간담..
‘황인홍 군수-무주공무원노조’ 양방.. 與野, 임대차3법 공방…˝월세는 추세..
전북도,‘글로벌 비즈니스와 투자유치.. 전북도, 자원관리도우미 467명 긴급채..
뉴스 > 정치/군정

전북도,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 추진

금남정맥(보룡재) 국도 26호선 단절구간 생태축 연결
고라니, 족제비 등 포유류 이동과 백두대간 상징성 회복 기대

염형섭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2일
전북도가 단절된 백두대간 생태축 복원사업 추친으로 백두대간의 상징성 및 역사성의 회복이 기대된다.
전북도는 산림청, 진안군과 함께 도로 개설로 단절된 백두대간(금남정맥) 구간의 생태축 복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생태축 복원은 금남정맥 구간 중 지난 1997년 전주~진안 간 4차선 도로인 국도 26호선이 개설돼 단절된 보룡재 구간에 육교 형 생태통로를 설치하는 사업이다.
생태통로는 고라니, 족제비, 너구리 등의 중‧소형 포유류의 이동과 단절된 식생의 연결을 통한 산림생물 다양성 증진과 함께 백두대간의 상징성 및 역사성의 회복이 기대된다.
이번 복원사업이 추진되는 금남정맥은 백두대간(영취산)에서 갈라져 나와 금호남정맥을 거쳐 진안군 부귀면의 주화산(조약봉)에서부터 연석산‧운장산을 경유, 대둔산으로 이어지는 구간이다.
이번 복원사업은 올해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원지원센터 등 산림복원 전문기관의 조언을 받아 설계가 끝나는 대로 착공해 2022년에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2009년에 무주군 무풍면 금평리 백두대간 생태복원과 2016년에는 익산 미륵산 일원의 대규모 산림복원을 실시하는 등 산림청과 지속적으로 산림복원 사업을 추진해 왔다.
전라북도 김인태 환경녹지국장은 “백두대간의 정맥인 보룡재 생태축 복원사업을 통해 산림생물 다양성 증진과 함께 백두대간이 가지는 상징성과 역사성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20년 08월 0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정 총리 ˝집중호우 피해 큰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검토˝
‘고충해소‧권익보호’, 전북비정규직노동자 지원센터 문열어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부동산 3법` 본회의 통과…與 부동산 입법 드라이브 마무리
7월 국회서 힘 과시한 與 공수처 출범 강공 예고…野, 여론전
‘황인홍 군수-무주공무원노조’ 양방향 소통 활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토론회’ 6일 전주서
이용호 의원, 월세부담경감법 대표발의!
전북형, 공유경제 활성화 본격 추진
내가 놀 것은 내가 만든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호남권 실업팀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스포츠 인권 교육을 받았다. 6일 전북체육회..
기획 | 특집
칼럼
변화가 가파른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인구, 기후, 환경, 국제사회, 이념 등 자연..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1,757
오늘 방문자 수 : 2,061
총 방문자 수 : 36,087,454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