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2-07 15:24: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남다른 광복절’ 완주 주민들 독립유공자 공적비 세워

소양면 대승마을, 오는 15일 김판봉선생 공적비 제막식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3일

ⓒ e-전라매일
완주군의 주민들이 광복절에 독립유공자를 기리는 제막식을 준비하고 있어 화제다.



13일 소양면에 따르면 대승마을 주민들이 오는 15일 독립유공자 故김판봉선생의 공적비 제막식을 연다.



완주출신의 1901년생 김판봉 선생은 표면적으로는 종교단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조선의 독립운동을 전개한 비밀결사조직 ‘황극교’에 가입해 전북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적극적인 활동으로 20여명을 조직에 가입시켰으며, 교세확장과 조선독립을 설파하던 중 일본경찰에 붙잡혀 전주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이 같은 김판봉선생의 업적을 기려 정부는 지난 2010년 건국포장을 추서했다.



현재 대승마을에는 김 선생의 장손인 김병수(65세)씨를 비롯해 후손 8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



주민들은 훌륭한 업적을 남긴 김 선생의 뜻을 기리고 이를 후손들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는 것에 마음을 모아 마을 입구에 세울 공적비 건립을 준비했다.



건립 추진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됐다. 목표액인 1500만원이 45여 일만에 채워진 것. 마을 주민들을 비롯해 소식을 접한 전북지역 곳곳에서 후원의 손길이 답지했다.



주민들은 후원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자긍심 고취를 위해 40여명의 이름을 공적비에 새겼다.




목표액을 훌쩍 넘겼지만 후원금 답지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이 후원금으로 공적비 안내판과 대승마을에 있는 김 선생의 묘소에도 안내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박성래 대승마을 이장은 “우리 마을 출신 중 훌륭한 독립유공자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자랑스럽다”며 “한일 관계 악화로 이번 광복절에 대한 의미가 남다른데 제막식 행사를 치를 수 있도록 성원해 준 주민들, 후원자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건립을 주도한 강연식 추진위원장은 “처음 김 선생의 업적을 접하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며 “공적비 건립을 준비하며 독립유공자들의 수많은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편, 제막식 행사는 15일 오후 2시 소양면 대승마을에서 치러진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MLB 김광현·김재환 포스팅 공시…빅리그행 본격 도전
송성환 전북도의장, 소상공인연합회 선정 목민상 수상
손흥민 ˝무리뉴 감독에게 많은 것 배워˝
박항서호, 베트남 동남아시안게임 사실상 4강 진출
전북도, 제3금융중심지 지정 ‘청신호’
‘악플고통 호소’ 강다니엘, 활동 중단
靑, 김진표 총리 유력 검토 ‘고심’
주불가노이흥사 장불가온이치전
2020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 발표
법무부 장관 후보 추미애 의원 내정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프로배구 남자부 경기에서 지난 시즌 사용구로 경기가 진행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기획 | 특집
칼럼
주불가노이흥사(主不可怒而興師) 장불가온이치전(將不可?而致戰).군주와 장수는 일시..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5,119
오늘 방문자 수 : 22,611
총 방문자 수 : 29,158,064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