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8-20 10:00: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남다른 광복절’ 완주 주민들 독립유공자 공적비 세워

소양면 대승마을, 오는 15일 김판봉선생 공적비 제막식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3일

ⓒ e-전라매일
완주군의 주민들이 광복절에 독립유공자를 기리는 제막식을 준비하고 있어 화제다.



13일 소양면에 따르면 대승마을 주민들이 오는 15일 독립유공자 故김판봉선생의 공적비 제막식을 연다.



완주출신의 1901년생 김판봉 선생은 표면적으로는 종교단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조선의 독립운동을 전개한 비밀결사조직 ‘황극교’에 가입해 전북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해왔다.



적극적인 활동으로 20여명을 조직에 가입시켰으며, 교세확장과 조선독립을 설파하던 중 일본경찰에 붙잡혀 전주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이 같은 김판봉선생의 업적을 기려 정부는 지난 2010년 건국포장을 추서했다.



현재 대승마을에는 김 선생의 장손인 김병수(65세)씨를 비롯해 후손 8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다.



주민들은 훌륭한 업적을 남긴 김 선생의 뜻을 기리고 이를 후손들에게 널리 알려야 한다는 것에 마음을 모아 마을 입구에 세울 공적비 건립을 준비했다.



건립 추진은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됐다. 목표액인 1500만원이 45여 일만에 채워진 것. 마을 주민들을 비롯해 소식을 접한 전북지역 곳곳에서 후원의 손길이 답지했다.



주민들은 후원자들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자긍심 고취를 위해 40여명의 이름을 공적비에 새겼다.




목표액을 훌쩍 넘겼지만 후원금 답지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주민들은 이 후원금으로 공적비 안내판과 대승마을에 있는 김 선생의 묘소에도 안내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박성래 대승마을 이장은 “우리 마을 출신 중 훌륭한 독립유공자가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자랑스럽다”며 “한일 관계 악화로 이번 광복절에 대한 의미가 남다른데 제막식 행사를 치를 수 있도록 성원해 준 주민들, 후원자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건립을 주도한 강연식 추진위원장은 “처음 김 선생의 업적을 접하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며 “공적비 건립을 준비하며 독립유공자들의 수많은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 우리가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다”고 말했다.



한편, 제막식 행사는 15일 오후 2시 소양면 대승마을에서 치러진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김대중 서거 10주년… 정신 계승하자”
군산 제2국가산단 하천에 기름 유출로 긴급 방제
전북도, 대규모 투자유치 총력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적극행정 공직문화 뿌리내리기 안간힘
한국당 “조국 의혹 논란… 사퇴 불가피”
유니클로, 카드사 매출 70% 급감
소주 ‘처음처럼’ 역사 알리기 총력
평화당-대안정치 ‘신경전’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최창학) 사이클팀(감독 장윤호, 코치 장선재)이 다시금 국..
기획 | 특집
칼럼
세계의 모든 국가는 역사와 전통을 내세우며 자기 나라가 얼마나 훌륭한 나라인지를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7,202
오늘 방문자 수 : 5,771
총 방문자 수 : 27,525,128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