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8-14 22:36: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전북도, 호우피해 긴급 동물의료지원.. 최영일 도의원, 순창군 특별재난지역 ..
2020 재난 대응 안전한국훈련 기획팀 .. 지지율 역전에 `표정관리`하는 통합당..
전북도, 재해주택 지원을 위해 발 벗.. ‘내 친구! 전라북도 멸종위기’,.. ..
도의회 문건위, 긴급재난피해 원인 규.. 전북시·군의회의장협의회장, 민주당 ..
전북도, 나라꽃 무궁화 우수분화 품평.. 전북도, 군산항 위기 극복을 위한 간..
정부 재난지원금 24일 신청 마감 정세균 총리 ˝용담댐 하류지역 피해 ..
남원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국.. 황숙주 순창군수, 송 지사에 지원 요..
무주군의회, 수해피해 복구… 물 잠긴.. “수해 복구·방역 강화에 총력”
이용호 “2살 아기도 집주인… 미성년.. 남원 찾은 與 당권 주자들 ˝수일 내 ..
전북도의회 의원·직원, 폭우 피해현.. 전북도, 집중호우 피해 중소기업 경영..
미래통합당 정운천 의원 등 예결위원,.. 섬진강 6개 시·군, ˝피해복구 우선..
전북 출연기관 경영평가…2개 기관 최.. 전북도, 청년실직자 본격 지원
민관 수해복구 한뜻...피해복구 일손.. 황인홍군수, 수자원공사 항의방문.....
미래통합당 정운천 의원 등 예결위원,.. 전북도의회 교육위, 섬진강댐 피해지..
이원택 의원, ‘화장품법’ 개정안 대.. 이용호 의원 ˝외국인 부동산에 중과..
뉴스 > 사회일반

전북경찰청, 전통시장 장보기로 지역사랑 실천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9일
ⓒ e-전라매일


전북지방경찰청장(청장 조용식)은 추석명절을 앞두고 지난 9일 전주 남부시장에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펼쳤다.

이날 행사에는 조용식 청장을 비롯한 각 과장, 직원 등이 참여했다.

조용식 청장은 장보기 행사에 앞서 하현수 상인회장 등을 만나 경기침체와 소비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 전통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소비를 촉진하는데 힘을 보태기로 하고, 이어 미리 구입한 온누리 상품권으로 과일 등 지역농산물과 생활용품을 구입했다.

이날 구입한 과일 등을 가져가 어려운 이웃과 투병 경찰관 등을 위문했다.

조용식 청장은 “근래 소비침체 및 대형마트와의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살리기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역 상품권을 이용한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추진했다”며, “도민의 안전과 행복을 최우선 목표로 정성을 다하는 경찰의 사명에서 한발 더 나아가 서민들의 어려운 일상까지도 살펴보는 전북경찰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9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손흥민의 토트넘, 입스위치·레딩·버밍엄과 프리시즌 매치
장수, 평생교육 프로그램 운영
전북도의회 교육위, 섬진강댐 피해지역서 긴급 의정활동
전북카네기클럽, 수해복구 동참
한국 그린뉴딜 1번지 , 고창 부안 해상풍력단지
도내 화재 인명피해 48% 주거공간서 발생
전북도의회 교육위, 섬진강댐 피해지역서 긴급 의정활동
이원택 의원, ‘화장품법’ 개정안 대표발의...‘포장 용기 의무화’
수해 현장 달려간 與 ˝4대강 보 잘못˝…4차 추경 만지작
최영일 도의원, 섬진강댐 유역 홍수피해, 1인 시위 펼쳐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손흥민(28)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새 시즌 준비를 위..
기획 | 특집
칼럼
실한 것을 실하게 보인다.이 말은 『초려경략‧권6』 「허실」에 나온다.허실은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1,787
오늘 방문자 수 : 33,101
총 방문자 수 : 36,277,098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