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0-17 11:57: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총 66만㎡ 확보

도, 2019년 수시분 임대용지 16.5만㎡ 추가 매입
투자 촉진 및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역할 기대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6일
새만금산단 장기임대용지가 이미 투자협약을 체결한 면적이 도가 확보한 면적을 초과한 상태임에 따라 전북도가 새만금산단 임대용지 추가 매입·공급에 나섰다.
전라북도가 새만금산업단지의 투자유치 촉진과 함께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인 군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새만금산단 내 장기임대용지를 추가 매입해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전북도는 지난해와 올해 상반기 새만금산단에 최장 100년간 입주 가능한 49.5만㎡(15만평)의 장기임대용지를 매입·공급했다. 그러나 장기임대용지는 이미 투자협약을 체결한 면적이 도가 확보한 면적을 초과한 상태이다.
이에 따라 9월중에 16.5만㎡(5만평)를 추가 매입해 총 66만㎡(20만평)를 확보하게 됐으며 임대용지 입주 희망기업에게 원활하게 공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추가 매입하는 임대용지 16.5만㎡는 ’19년 본예산으로 확보한 33만㎡ 중 최근에 기재부에서 수시 배정한 국비 136억원과 지방비 34억원을 더해 총 170억원으로 전라북도가 국가(새만금개발청)·군산시와 함께 새만금산단 사업시행자인 한국농어촌공사로부터 매입하는 것이다.
새만금산단 임대용지는 새만금사업법의 개정으로 금년 4월 1일부터 국내기업에게도 외국기업과 같이 저렴한 임대료(공시지가의 1%, 약 1,300원/㎡)가 적용되고 최장 100년간 입주가 가능해 최근 많은 국내기업들의 관심과 투자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전북도에 따르면 실제 지난해 장기임대용지가 공급된 이후 기업들의 투자협약 체결 건수와 새만금산단 입주 희망기업 수요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이후 투자협약 총 23건 중 ‘19년 8월 말 현재까지 임대용지 투자협약 체결건수는 21건으로 면적 159만㎡(48만평), 투자액 1조 195억원 규모이다.
투자협약 기업중 네모이엔지와 레나인터내셔널 등 2개 기업은 이미 공장건축을 착공하였고 8개 기업은 입주계약 체결을 완료하고 착공을 준비 중에 있다.
이송희 전라북도 새만금사업지원단장은 “새만금산단 장기임대용지는 새만금에 입주하려는 기업들의 투자유치 촉진을 위한 핵심 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투자협약 기업의 조속한 입주를 독려하고, 이미 투자협약을 체결한 면적이 확보 면적을 초과한 상태이므로 임대용지 조성 추가 국가예산 확보와 새만금산단 투자유치 추진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이상한 경기’ 남북축구 외신도 큰 관심
남북축구 득점 없이 ‘무승부’
문 대통령, 조국사퇴 관련 입장 표명
서양화 전용한지, 한지스케치북 생산 ‘주목’
“전북대학교, 그야말로 비리 백화점”
서울청년, 완주서 창업아이템 발굴 나섰다
조국 부인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투병…수사영향 전망
도교육청, 안보교육 폐지 두고 ‘날선 공방’
순창서 전세계 소스 한꺼번에 만난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태권도원 나래..
기획 | 특집
칼럼
결국 조국법무부장관은 물러났다. 집무35일을 마치며 퇴임 소회를 당당히 밝혔다. 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282
오늘 방문자 수 : 8,867
총 방문자 수 : 28,166,010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