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2-28 13:56: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군산공설시장, 전자가격표시기 도입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군산센터·군산공설시장 상인회·(주)에이텍에이피, 현장 시연
상생지원 20개 점포·650개 상품에 시범 설치·운영… 전통시장 가격표시제 정착 기대

박수현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
ⓒ e-전라매일
군산공설시장에서 전통시장 최초로 가격과 원산지가 표시되는 전자가격표시기(ESL)을 설치·도입해 전국적인 화제가 되고 있다.
군산시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군산센터, 군산공설시장 상인회, ㈜에이텍에이피는 지난 4일 김광재 전북지방벤처기업청장이 공설시장을 방문해 전자가격표시기 현장 시연을 갖고 상인들과 소통의 기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군산시는 지난 8월 29일 전통시장 활성화 및 발전을 위해 전자가격표시기(ESL) 도입을 위한 상생 지원식을 가진 이후 지난 9월에 걸쳐 전자가격표시기 650여 개를 군산공설시장에 설치했다.
전통시장은 판매되는 제품의 가격과 원산지가 제대로 표시되고 있지 않아 믿고 물건을 구매할 수 없다는 지적이 끊이질 않고, 일부 가격 표시가 되어 있는 전통시장에서도 일일이 수기로 표시해야 함은 물론 매일 바뀌는 시세와 정보가 제대로 표시되지 않는다는 문제점 또한 나아지질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전통시장 최초로 군산공설시장에 전자가격표시기(ESL) 시스템을 도입하게 됐다.
이번 지원은 LG CNS 자동화 사업부에서 분할 설립 된 중소기업인 ㈜에이텍에이피에서 전통시장 발전을 위해 1억원 상당의 프로그램 및 기기를 지원해 이뤄졌다.
군산공설시장에 설치되는 전자가격표시기(ESL) 시스템은 가격과 원산지가 자동으로 바뀌는 시스템으로 상인회 사무실에서 간단한 조작으로 각 점포에 비치된 제품의 가격과 원산지를 원격으로 조정할 수 있다.
강영자 군산공설시장 상인회장은 “전자가격표시기 도입 이후 판매대도 깔끔하게 정비되고 고객들의 만족도 또한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모든 상인들이 힘을 합쳐 고객들이 더욱 만족할 수 있는 전통시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자가격표시기 도입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안창호 군산시 경제항만혁신국장은 “군산공설시장은 군산의 대표적인 시장으로 특색있는 상품이 많은 전국최초의 마트형 시장이다. 이번 전자가격표시기 도입을 통해 전통시장도 가격표시제를 정착시킬 수 있는 시발점이 되길 바라며, 군산시는 앞으로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상생지원은 판매대 정비가 되어 있는 20개 점포, 650개 상품에 대해 시범 설치·운영하는 것으로 군산시는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상인 스스로 가격과 원산지 표시에 대해 노력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그 범위를 점차 확대할 방침이다.
박수현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7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호영 민주당 완진무장 경선 ‘승리’
대구 찾은 文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부족…특단 지원˝
김수흥 익산갑 민주당 경선 결과 ‘승전보’
김광수 예비후보, 코로나19 “추경 긴급 편성해야”
코로나19 관련 유관기관 협의회 개최
새만금개발청, 관광명소화 사업 제3자 공모 실시
19년산 쌀 변동직불금 389억 원 지급
과로로 코로나19 담당 공무원 사망
도내 신천지 신도 조사 총력
[속보]이명박, 석방 결정…2심 법정구속 엿새만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괜찮다’, ‘안전하다’고 설득하는 것도 이제 못할 일이다. 선수들이 계속해서 ..
기획 | 특집
칼럼
‘황금종려상 수상의 천만영화 기생충’(전라매일, 2019.8.7)이란 글에서 이미 말했듯..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607
오늘 방문자 수 : 8,992
총 방문자 수 : 31,771,597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