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0-17 12:00: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전북도, 컴컴한 구도심에 불 밝힌다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5곳 선정
국비 465억 원 확보 · 총 사업비 777억 원 투입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8일
전라북도가 대규모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함에 따라 쇠퇴된 구도심의 기능회복이 기대된다.
전라북도는 현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4개 시·군 5곳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465억원을 확보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이로써 전북도는 올해 상반기까지 선정된 17곳을 포함해 총 22곳에 국비 2,229억 원 등 총 3,809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도시 경쟁력 회복과 주거복지 실현, 일자리 창출, 공동체회복 등을 목표로 매년 10조 원(재정 2, 기금 5, 공기업 3)씩 5년 간 500곳에 50조 원을 투자하는 대규모 국가사업이다.
전북도는 쇠퇴한 원도심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대응전략을 세우고 올해 11개 시·군, 18개 사업을 사전 발굴, 5곳 이상 선정을 목표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왔다.
특히 올해 4월에는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이 전국에서 제일 많은 8곳이 선정되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위한 기반을 다졌다.
이와 함께 수차례 중앙부처를 방문해 도내 도시재생 공모사업을 설명하였고, 결국 상반기 1곳(정읍)을 포함한 총 6곳이 선정되어 목표를 초과 달성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으로 시 지역은 ▲군산시 해신동(중심시가지형), ▲익산시 송학동(일반근린형, LH제안형), 익산시 인화동(일반근린형), ▲김제시 교동(일반근린형) 4곳과 군 지역으로는 ▲완주군 상관면(우리동네살리기) 1곳 등, 총 5곳으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국비 465억 원을 포함해 총 777억 원을 단계별로 투입해 쇠퇴한 구도심의 기능 회복과 균형 있는 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용민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선정된 사업을 포함해 도내 모든 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관리를 강화해 사업속도와 도민체감을 높이겠다”며, “전북은 241개 읍·면·동 가운데 76%인 182곳이 도시재생 대상지역으로 구도심 재생이 시급한 만큼, 중앙공모사업에만 의존하지 않고 도 자체 신규사업을 검토하는 등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이상한 경기’ 남북축구 외신도 큰 관심
남북축구 득점 없이 ‘무승부’
문 대통령, 조국사퇴 관련 입장 표명
서양화 전용한지, 한지스케치북 생산 ‘주목’
“전북대학교, 그야말로 비리 백화점”
서울청년, 완주서 창업아이템 발굴 나섰다
조국 부인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투병…수사영향 전망
도교육청, 안보교육 폐지 두고 ‘날선 공방’
순창서 전세계 소스 한꺼번에 만난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태권도원 나래..
기획 | 특집
칼럼
결국 조국법무부장관은 물러났다. 집무35일을 마치며 퇴임 소회를 당당히 밝혔다. 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282
오늘 방문자 수 : 8,928
총 방문자 수 : 28,166,07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