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1-15 01:36: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익산 신청사 내년 착공 가시화

시의회 최종승인·행정절차 모두 마무리… 지하1·지상10층 규모
다목적홀·시민회의실 등 편의시설 설치… 2023년까지 건립 완료

박수현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10일
ⓒ e-전라매일


익산시의 오랜 숙원사업인 신청사 건립을 위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서 내년 착공이 가시화되고 있다.
시는 공유지 개발을 통한 재원확보에 나서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해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는 등 사업추진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익산시는 청사부지에 관한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이 지난 8일 시의회의 최종 승인을 받아 신청사 건립을 위한 행정절차가 모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청사 건립 기본계획을 수립한 후 사전 행정절차를 진행해 왔으며 지난 8월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조사, 최근에는 전북도에 의뢰한 지방재정투자심사에 최종 통과했다.
신청사는 연면적 39,271㎡, 지하 1층-10층 규모로 건립되며 주차장은 청사부지 내 지하주차장을 포함한 504대, 2청사 부지에 280여대 규모의 주차 빌딩을 건립해 총 780여대의 공간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청사 지상공간에는 시민의 휴식과 다양한 여가선용에 활용 할 수 있는 열린시민광장 등을 조성하고 청사 내에는 시민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목적홀과 시민회의실, 작은도서관 등 편의시설을 설치한다.
시는 행정절차가 마무리됨에 따라 2020년 신청사 건립 실시설계를 거쳐 공사에 착수해 2023년까지는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울러 청사건립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재원확보 방안도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LH와 함께 시가 소유한 공유지인 옛 경찰서와 상하수도사업단 등에 대한 수익모델 개발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지난 6월부터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안정적인 청사 건립을 위해 청사건립기금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현재 기금은 올해 100억 원을 추가 적립해 약 200억 원 가량이 적립돼 있는 상태이다.
앞으로 익산시는 신청사를 단순한 행정업무를 보는 관청 개념을 넘어 지역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랜드마크로 건립하기 위해 설계과정에서도 다양한 시민의견을 반영할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 “청사 건립을 위한 모든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면서 앞으로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시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시민들을 위한 청사를 건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말했다.
박수현 기자 / 입력 : 2019년 11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정동영 대표,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맹비난
한·미 약점을 꿰뚫은 김정은 북핵
전북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NH농협은행, NH오픈뱅킹 계좌 충전캐시백 이벤트 실시
벤투 감독, 훈련 전 이례적 장시간 대화
새만금개발청, ‘대한민국 소셜미디어’ 대상 수상
이스타항공, 남승무원 45명이 모였다~!
전북, 대한민국 탄소산업 새역사 쓴다
전주·군산·익산, 대기관리권역 지정...환경개선 기대
“사랑의 연탄으로 따뜻한 온정 선물”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찬란했던 2019년에 또 하나의 의미있는 역사를 더했..
기획 | 특집
칼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864
오늘 방문자 수 : 2,112
총 방문자 수 : 28,697,003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