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1-15 01:45: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아이들 상상력·모험심 키워요”

8일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서 ‘팝업놀이터’ 운영
밧줄·그물놀이 등 아동 주도 놀이 프로그램 ‘다채’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 e-전라매일


아동친화도시 전주의 대표 광장인 시청 앞 노송광장이 아이들의 상상력과 모험심을 키우는 놀이터로 제공됐다.
전주시는 8일 아이들의 창의적이고 행복한 성장을 돕는 ‘야호 5대 플랜’의 일환으로 시청 앞 노송광장을 ‘팝업놀이터’로 운영했다.
팝업놀이터는 ‘떴다 사라진다는 뜻을 가진 ’Pop-up’과 ‘놀이터(Playground)의 합성어로, 기존 지면에 고정된 놀이터가 아닌 정해진 장소와 도구에 간섭받지 않는 새로운 형태의 놀이터를 의미한다.
이번 노송광장 팝업놀이터는 시와 사회연대인 ‘야호놀이어깨동무’가 아동의 놀 권리 확보를 위해 함께 기획한 시범사업으로, 이날 노송광장은 아동의 상상력과 모험심을 자극하는 다양한 콘텐츠가 채워진 놀이터로 탈바꿈됐다.
팝업놀이터에서는 △트러스 구조를 이용한 밧줄놀이·그물놀이 △나무 팔레트 및 빈백을 이용한 외나무다리 베개싸움 △각목을 이용해 서로 지지해주는 상호지지구조를 만들어 건너보는 다빈치다리 등 기존의 목적 지향적 체험 및 교육위주의 놀이형태에서 탈피해 규칙이 유연하고 자유로운 아동 주도 놀이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그 결과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등 아동·청소년들이 도심 속 놀이터에서 놀이를 통해 상상력과 모험심을 키우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
시는 이번 팝업놀이터 운영 결과를 모니터링한 후 도심 곳곳에서 팝업놀이터를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동시에 시는 놀이시간과 환경이 부족한 아이들의 놀 권리 회복을 위해 다양한 실내·실외 놀이터를 확충하는 등 아동친화적인 놀이 환경을 만들어나갈 방침이다.
이날 팝업놀이터에 참여 한 아동은 “평소에 그냥 지나치기만 했던 시청 앞마당에서 새로운 놀이로 놀 수 있어서 더 재미있었고, 앞으로도 이런 놀이터가 자주 생겼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주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팝업놀이터 운영으로 얻은 아이들의 응원에 힘입어 앞으로도 아동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시도해 볼 계획”이라며 “일상과 놀이, 여가생활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아동 놀 권리 증진 사업을 적극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어린이와 청소년의 건강하고 행복한 성장을 돕기 위해 현재 △야호 숲놀이터 확충 △야호 책놀이터 조성 △야호 예술놀이터 조성 △전주형 창의학교 야호학교 확대 △야호 부모교육을 운영 등 ‘야호 5대 플랜’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정동영 대표,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맹비난
한·미 약점을 꿰뚫은 김정은 북핵
전북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 지정
NH농협은행, NH오픈뱅킹 계좌 충전캐시백 이벤트 실시
벤투 감독, 훈련 전 이례적 장시간 대화
새만금개발청, ‘대한민국 소셜미디어’ 대상 수상
이스타항공, 남승무원 45명이 모였다~!
전북, 대한민국 탄소산업 새역사 쓴다
전주·군산·익산, 대기관리권역 지정...환경개선 기대
“사랑의 연탄으로 따뜻한 온정 선물”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찬란했던 2019년에 또 하나의 의미있는 역사를 더했..
기획 | 특집
칼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864
오늘 방문자 수 : 2,223
총 방문자 수 : 28,697,114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