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1-21 17:26: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회일반

임실, 특별한 기록물 복원·복제 성공

한국전쟁 중인 1952년 5월 5일 시작한 ‘신평면 의회 회의록’
조선중기 향촌사 연구 기초자료 의미 지닌 ‘삼계강사계안’

나현주 기자 / kcc0122@hanmail입력 : 2019년 12월 11일
ⓒ e-전라매일




임실군이 역사적으로 중요한 의미와 가치를 담은 아주 특별한 기록물을 복원·복제하는 데 성공했다.
11일 군에 따르면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이 ‘2019 맞춤형 복원·복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신평면 의회 회의록’과 ‘삼계강사계안’의 복원·복제를 마치고, 신평면 원천리 기록사랑마을(제6호, 국가기록원 2013년 지정)에 기록물을 전시했다.
전시된 기록물은 총 2권으로 먼저 ‘신평면 의회 회의록’은 한국전쟁 중인 1952년 5월 5일을 시작으로 1960년까지 총 35회 동안 실시된 신평면 의회의 필사 회의록이다,
회의록은 대한민국 초기 지방자치제 연구를 위한 중요한 역사적 의의를 지니는 기록물 평가되고 있다.
지방자치시대가 안착한 가운데 이 기록물은 과거의 지방의회의 모습을 사실상 고스란히 담아낸 것으로 기록물로서의 가치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삼계강사계안’은 조선시대(1621년) 학동들이 삼계 강사에 선생을 모셔 수학하던 계원의 명부록으로 조선중기 향촌사 연구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그 의미를 지니고 있다.
‘삼계강사계안’은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60호로 전 132책, 고문서 92장으로 구성됐다.
하지만 이번 복원·복제된 기록물은 지정 당시 훼손 상태가 심각해 지정 당시 유형문화재 지정을 받지 못한 기록물이다.
군은 이번 복원된 ‘삼계강사계안’을 계기로 다시 전라북도 유형문화재 제160호 추가 지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행정자치부 국가기록원은 매년 국가 중요기록물의 보존성 향상을 위해 훼손 위험에 놓인 기록물을 대상으로 복원·복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심 민 군수는 “이번 기록물들은 지정 당시 훼손 상태가 매우 심각해 지정 당시 유형문화재 지정을 받지 못한 것들을 복원·복제해 역사적으로 중요한 기록물로 재부활했다”며 “이번에 복원된 ‘삼계강사계안’을 중심으로 전라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현주 기자 / kcc0122@hanmail입력 : 2019년 12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집값 상승` 자극할라…한은 금리 동결 이어질듯
박인비, 셋째날도 선두… LPGA 20승 보인다
네팔 안나푸르나서 눈사태, 한국인 4명 실종…수색 난항
전북 모 대학 `신입생 군기잡기` 문자 논란…고소장 접수
박인비, LPGA 개막전 2라운드서 공동 1위 도약
文대통령, 與 원내대표단과 만찬…˝경찰개혁 입법도 해야˝
[집피지기]내달 3일 본격 가동, 새 청약시스템…무엇이 달라지나
보험사기 급증...보험硏 ˝검경 등과 정보공유 확대해야˝
탈 호남·전북도 홀로서기 ‘가속화’
요르단전 2시간 전에는 누가 부름을 받을까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라북도축구협회(회장 김대은)가 주최·주관해 군산시 일원에서 개최되는 2020 금석..
기획 | 특집
칼럼
우리가 사는 사회는 역사적으로 항상 보수와 진보로 나뉘어져 왔다. 이 둘을 쉽게 대..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7,749
오늘 방문자 수 : 16,335
총 방문자 수 : 30,748,12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