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0-17 11:58: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사건사고

결혼 반대한 어머니 살해 아들 ‘중형’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7일
자신의 결혼을 반대하는 어머니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아들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는 지난 17일 존속살해 혐의로 기소된 A(40)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설 연휴 첫날인 지난 2월2일 오전 7시께 익산 시내의 한 아파트에서 어머니(66)를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중국 국적 여성과의 결혼 문제로 어머니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이를 반대하는 어머니의 목을 조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후 시신을 빨래통에 넣어 범행을 은폐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수사 초기 당시 A씨는 “어머니를 마트에 데려다준 뒤 보지 못했다”고 발뺌했지만, 경찰의 거듭된 추궁에 범행을 실토했다.
1심 재판부가 “자신을 낳고 길러준 어머니를 살해한 피고인의 범행은 엄히 처벌받아야 한다”면서 징역 18년을 선고하자 A씨는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닌 점은 인정된다”면서도 “어머니를 목 졸라 살해한 것은 반사회적이고 반인륜적인 범죄로, 그 죄질이 매우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경찰에 신고하려는 동생을 방해하고 유가족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1심의 형량이 무겁다는 피고인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7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이상한 경기’ 남북축구 외신도 큰 관심
남북축구 득점 없이 ‘무승부’
문 대통령, 조국사퇴 관련 입장 표명
서양화 전용한지, 한지스케치북 생산 ‘주목’
“전북대학교, 그야말로 비리 백화점”
서울청년, 완주서 창업아이템 발굴 나섰다
조국 부인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투병…수사영향 전망
도교육청, 안보교육 폐지 두고 ‘날선 공방’
순창서 전세계 소스 한꺼번에 만난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태권도원 나래..
기획 | 특집
칼럼
결국 조국법무부장관은 물러났다. 집무35일을 마치며 퇴임 소회를 당당히 밝혔다. 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282
오늘 방문자 수 : 8,885
총 방문자 수 : 28,166,028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