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9-15 17:38: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유니클로, 카드사 매출 70% 급감

일본 4대 관광지 매출액 20% 감소… 오사카 30%↓ 가장 큰 타격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8일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유니클로를 포함한 일본 주요 브랜드 매출이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8개 카드사(KB국민·롯데·삼성·신한·우리·현대·비씨·하나)의 국내 주요 일본 브랜드 가맹점 신용카드 매출은 6월 마지막 주 102억3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49억8000만원으로 51.3% 줄면서 사실상 반 토막 매출을 보였다.
집계된 일본 브랜드는 ABC마트, 유니클로, 무인양품, DHC 등이 포함됐다.
특히 패션 브랜드인 유니클로가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지난달 유니클로 최고재무책임자가 한국 내 불매운동과 관련해 “불매운동은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가 한국 여론의 뭇매를 맞고 사과한 바 있다.
불매운동 확산에 더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8개 카드사의 유니클로 매출은 59억4000만원에서 17억7000만원으로 70.1%나 급감했다.
무인양품과 ABC마트도 이 기간 각각 59%, 19%의 매출 감소를 보였다.
무인양품은 같은 기간 6억5661만원에서 2억7109만원으로 감소했고 ABC마트도 36억3163만원에서 29억3468만원으로 줄었다.
도쿄와 오사카, 오키나와, 후쿠오카 등 일본 주요 관광지에서의 8개사 카드매출액도 한 달 사이에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6월 마지막 주 164억8000만원에서 7월 넷째 주 133억8000만원으로 19% 가량 줄었다.
특히 오사카가 이 기간 매출이 30% 이상 감소하면서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8월 1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전북도, 추석연휴 154곳 문화관광체육시설 개방
익산시, 유라시아 대륙철도 거점역 선정 위한 홍보 주력
전주시, 혁신도시·12개 아파트단지에 이동도서관
전주시, 주거취약·고위험 빈곤위기 가구 전수 조사
귀경·귀성 양방향 정체 심화…˝오후 3~5시께 절정˝
순창군, 노인·장애인 의치 시술비 지원 대상 확대
추석 맞은 전북, ˝보름달 볼 수 있어˝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사)전주비전스포츠클럽(회장 박창열)과 사회적기업(유) 좋은이웃 전주지점(지점장 진..
기획 | 특집
칼럼
대한민국 노인빈곤율 50% 시대! 경제협력기구(OECD) 국가 중 1위·홀몸노인인구 140만..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6,139
오늘 방문자 수 : 4,185
총 방문자 수 : 27,784,74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