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0-15 01:17: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농협직원 0%대 특혜금리 혜택받아”

정운천 의원 “2008 ~ 2018년까지 혜택 본 직원 4609명”
“농촌경제 어려운 실정서 농민보다 임직원에 과도한 혜택”

조경환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8일
최근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에 대한 신청자가 몰리면서 대출 이자에 대한 국민적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농협직원이 이자낸걸 현금으로 돌려주는 0%대 금리, 즉 공짜 대출이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전북전주시을)이 농협으로부터 받은 ‘임직원 주택구입자금 융자 및 지원현황’ 자료에 따르면, 농협은 소속 직원 주택구입자금 대출건에 대해 2.87%의 이자를 보전해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며(payback), 그에 따른 실제 이율이 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대출한 직원 가운데는 실제 대출이율이 0%(무이자)인 경우도 15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출받은 직원은 그동안 낸 이자를 내년 초에 일괄적으로 보전 받게 되는데, 대출이율이 2.87% 이하인 경우, 올해 낸 이자를 모두 돌려받게 된다.
‘14년부터 ‘19년까지 지난 5년 동안 대출이율이 2.87% 이하인 직원은 15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은 지난 2008년부터 이 제도를 운영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8년도 대출건 기준 이자 보전 금액이 2,034명에 총 42억 원 수준으로 올해 3월 8일 일괄 지급한 바 있다.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1년 간 이자 보전 지원액이 435억 원에 달하고, 현재까지 이렇게 혜택을 본 직원은 총 4,609명이다.
지급방식은 직원이 1년 동안 납부한 대출이자를 차년도에 현금으로 일괄 지급하는 방식이다.
이자 보전 기간은 총 10년으로 지원한도인 1억 원 기준으로 1년 287만원, 10년 동안 최대 2,870만원의 이자를 돌려받을 수 있다.
이자 보전 신청 절차도 없이 직원들의 주택구입자금 대출시에 1억 원은 별도의 대출계좌로 관리해 지급한다.
농협의 존립목적은 농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있다.
하지만 농민들을 위한 대출 이자 지원은 고사하고, 농협 임직원들에게 과도한 금리지원 혜택을 주고 있다는 점에서 비판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더욱이, 대출금리를 직접 깎아준다는 특혜 시비를 피하기 위해 정상적인 금리를 적용하고, 추후별도 예산을 통해 이자를 보전해주는 눈속임을 해왔다는 점에서 국민적 공분을 사기에 충분하다.
정운천 의원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사태에서 볼 수 있듯이 국민들은 조금이라도 금리를 낮추기 위해 이리저리 은행문을 두드리고,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는 상황에서 농협 직원들이 0%대 특혜금리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은 심각한 모럴헤저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농촌경제가 매우 어려운 실정에서, 농민들의 지원조직인 농협이 농민들보다는 임직원들에게만 과도한 혜택을 주는 등 방만한 경영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정 의원은 “향후 농협은 그 존립목적에 맞게 임직원이 아닌 농민들의 농가소득을 제고하는데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경환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문 대통령, 조국사퇴 관련 입장 표명
2019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개막
야당, 새만금 태양광 사업 ‘발목잡기’
현대차, 내년부터 전주시에 수소전기버스 공급
기금운용본부 운용역 이탈이 전북 탓이라니
군산시의회, ‘전북인력개발원 존치 촉구’ 건의문 채택
`가을 나들이 떠나기 좋은 정읍` 구절초 테마공원, 정읍천 찍고 정읍사공원까지
대한민국 인삼직거래행사 개최
전북 버스사고 치사율 1위 ‘불명예’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주시민축구단이 K3리그 베이직 준우승을 차지했다.전주시민축구단은 지난 13일 전주..
기획 | 특집
칼럼
세상을 살아가다보면 내가 원하든지 원하지 않든지 마음이 맞지 않는 사람을 내 편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2,353
오늘 방문자 수 : 1,153
총 방문자 수 : 28,121,533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