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1-27 21:03:0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보험사, 보험료 카드납부 기피 ‘여전’

생명보험사 4.4% · 손해보험사 27.2%
카드수수료 부담으로 카드납부 ‘외면’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2일
금융당국이 보험사에 신용카드 결제를 늘리라고 독려하고 나선지 이미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보험료 카드납부 비율은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생·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생명보험사(이하 생보사)의 보험료 카드결제 비율은 4.4%에 그쳤다.
이는 전체 수입보험료 15조5521억원 중 6804억원 규모다.
생보사별로는 라이나생명의 보험료 카드납 비율이 36.8%로 가장 높았다.
반면 삼성생명은 0%를 기록했고 한화생명이나 교보생명은 아예 신용카드를 통한 보험료 납부를 받지 않고 있다.
손해보험사(이하 손보사)의 경우 전체 수입보험료 18조9106억원 중 5조1513억원이 카드로 결제돼 카드납 비율이 27.2%를 기록했다.
삼성화재는 31.8%, 현대해상은 30%, DB손보는 29.7% 수준으로 집계됐다.
손보사의 카드납 비율은 생보사와 비교했을 때 다소 높은 수준이지만 카드납부가 일상화 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여전히 저조한 수치다.
보험사들은 보험료가 카드로 결제될 때마다 2% 대의 수수료를 카드사에 지급해야되는데, 이 같은 수수료 부담은 보험사들로 해금 카드납부를 외면하게 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보험 등 1년 짜리 단기상품을 주로 판매하는 손보사들 대비 장기간 매달 보험료가 빠져나가는 상품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생보사들은 수수료 부담이 큰 상황이다.
문제는 보험 소비자들의 불만이 높다는 점이다.
카드 결제가 일상화 된 시대에 보험료를 카드납부로 할 수 없다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다만 수수료 문제를 두고 보험사와 카드사가 오랜 기간 절충점을 찾지 못한 만큼 앞으로도 보다 긴 시간 보험 소비자들은 보험료를 카드로 납부할 수 없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2017년에도 카드사와 보험사 관계자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어 보험료 카드납부 확대방안을 논의했지만 적정 수수료율 수준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1월 1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취임 후 세번째 설 맞은 文대통령…지난 연휴 어땠나
여야 불꽃 튀는 총선 인재영입戰…키워드는 `청년`과 `변화`
MBN 살린 `보이스퀸` 시즌2·보이스킹 가능...보완점은?
아파트 청약 도전 이젠 `청약홈`에서…뭐가 바뀌나?
與 입당 러시 전직 관료, 늦깎이 정치 신인들…험지 전면에
도쿄올림픽서 12년전 영광 재현 노리는 한국야구
˝설 선물로 우승 안기겠다˝는 신형 진공청소기 원두재
설 연휴 첫날 전북은 한낮 9~12도…초미세먼지 나쁨`
전북보건환경연구원, 중국 `우한폐렴` 신속 확인검사 실시
설 명절에 문여는 동네 병원·약국, 앱이 알려준다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기획 | 특집
칼럼
군주로부터 지휘권의 독립을 얻는다.손빈이 내세운 ‘승장(勝仗.-싸움에서 승리하는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3,012
오늘 방문자 수 : 15,544
총 방문자 수 : 30,901,306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