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2-18 18:50:3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경제

전북 상공인, 군산지역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4일
전북지역 상공인들이 위기에 처한 전북경제의 회복을 위해 군산지역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주, 익산, 군산, 전북서남상공회의소의 협의체인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회장 이선홍)는 지난 14일 군산시의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부처에 전달했다.

지역 상공인들은 건의서를 통해 “정부가 2년전 군산지역의 경제회복을 위해 군산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및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하였으나, 다각적인 지원책 마련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생산과 수출이 90%이상 감소한 상태로 회복의 기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전북에서 유일하게 코로나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침체된 지역경제가 나아지기는커녕 더욱 얼어붙었다”고 밝혔다.

게다가 “최근에는 세계 3위의 태양광 폴리실리콘 생산업체인 OCI 군산공장마저 3개 공장 중 2곳이 생산 중단이 결정되어 대규모 실직이 예고된 상황으로, 군산경제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최악의 상황이다”고 강조했으며, “이러한 상황에서 군산이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에서 배제되어 정부지원이 중단된다면 나락에 빠진 군산경제는 물론 전북경제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은 불 보듯 뻔한 상황으로 도민들의 절망감은 극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선홍 전북상협 회장은 “지금 군산의 지역경제 상황은 다른 어느 지역보다 국가적 지원이 절실하다”면서, “지역균형발전은 우리나라 헌법에 명시되어 있는 중대한 국가적 과제인 만큼 전라북도 산업경제의 중심에 있었던 군산이 다시 일어날 수 있을 때까지 군산의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은 반드시 연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4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문재인 대통령 전주발(發) 상생실험인 ‘착한 임대운동’ 찬사
정운천, 새보수당 탈당…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될 듯
프로데 솔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전북 방문
갑작스런 폭설에 빙판길 교통사고 속출
군산, 자가격리자 전원 해제
더 큰 미래 여는 놀이터 도시 전주
與, 신청자 단수 지역구 등 87곳 후보자 추가 공모 실시
미래통합당 최고위 구성 완료
코로나19 중수본 회의 결과 브리핑
전주지방검찰청 신청사 준공식 개최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김보름(27·강원도청)이 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기획 | 특집
칼럼
스피치는 기술이자 예술이다. 적절한 말은 운명을 변화시키고 부적절한 말은 인생을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6,155
오늘 방문자 수 : 31,460
총 방문자 수 : 31,549,68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