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10-17 12:49: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생활/스포츠

전주 KCC, 17일 터리픽12 출전

22일까지 마카오서 개최… 우승팀 상금 15만달러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6일
ⓒ e-전라매일
프로농구 전주 KCC와 서울 SK가 동아시아 4개국 팀들이 참가하는 2019 동아시아슈퍼리그 터리픽12에 출전한다.
17일부터 22일까지 마카오 탑섹 멀티스포츠 파빌리온에서 국제농구연맹(FIBA) 공인 대회인 터리픽12가 열린다.
KBL 소속 KCC, SK를 비롯해 중국(CBA) 3팀, 일본(B리그) 4팀, 필리핀(PBA) 3팀까지 총 12팀이 참가한다.
조별리그와 준결승전, 결승전 등 총 16경기가 열린다. 3팀씩 4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갖고, 각 조 1위가 준결승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우승팀은 상금 15만 달러(약 1억7700만원), 준우승팀과 3위팀은 각각 10만 달러(약 1억1800만원), 5만 달러(약 5900만원)를 받는다.KBL에서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 우승 상금이 각각 1억원임을 감안하면 상당한 수준이다.
4년 만에 코트로 돌아온 전창진(56) KCC 감독의 공식 복귀전이다.
전 감독은 2015년 승부조작과 불법 스포츠 도박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직에서 자진 사퇴했지만 승부조작, 불법 스포츠 도박 혐의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후 단순도박 혐의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최근 농구월드컵에서 25년 만에 1승을 함께 일군 김선형, 최준용(이상 SK)이 출전을 앞두고 있으나 이정현(KCC)은 부상으로 결장한다.
KBL의 신장제한 제도가 사라진 가운데 외국인선수들도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이번 대회에서는 외국인선수 2명이 동시에 뛸 수 있다. KCC는 KBL 경력이 있는 리온 윌리엄스, 제임스 메이스를 선발했지만 메이스는 개인 사정으로 합류가 불발됐다.지난 시즌 함께 했던 마커스 킨이 일시 합류해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애런 헤인즈가 건재한 SK는 새 얼굴인 센터 자밀 워니(200㎝)의 가능성을 점검한다.
KCC는 C조에서 우츠노마야 브렉스(일본), 저장 광샤 라이온스(중국)와 경쟁하고, A조의 SK는 블랙워터 엘리트(필리핀), 지바 제츠(일본)와 토너먼트 진출을 다툰다.
지난해에는 서울 삼성과 울산 현대모비스가 출전해 삼성이 3위에 올랐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16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이상한 경기’ 남북축구 외신도 큰 관심
남북축구 득점 없이 ‘무승부’
문 대통령, 조국사퇴 관련 입장 표명
서양화 전용한지, 한지스케치북 생산 ‘주목’
“전북대학교, 그야말로 비리 백화점”
서울청년, 완주서 창업아이템 발굴 나섰다
조국 부인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투병…수사영향 전망
순창서 전세계 소스 한꺼번에 만난다
도교육청, 안보교육 폐지 두고 ‘날선 공방’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이상욱, 이하 재단)은 오는 19일 오후 1시부터 태권도원 나래..
기획 | 특집
칼럼
결국 조국법무부장관은 물러났다. 집무35일을 마치며 퇴임 소회를 당당히 밝혔다. 물..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15,282
오늘 방문자 수 : 9,698
총 방문자 수 : 28,166,841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